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진주 방화·살인범 안인득 얼굴 공개…신상공개된 흉악범 누구

최종수정 2019.04.19 14:45 기사입력 2019.04.19 07:47

댓글쓰기

진주 아파트 방화·살해 혐의를 받는 안모(42)씨가 17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 진술녹화실에서 나오고 있다.

진주 아파트 방화·살해 혐의를 받는 안모(42)씨가 17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 진술녹화실에서 나오고 있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경찰이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으로 구속된 피의자 안인득(42)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18일 외부위원 4명 등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공개 대상은 실명, 나이, 얼굴 등이다.


다만 안 씨 얼굴은 별도로 사진을 배포하는 것이 아닌, 언론 노출 시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음으로써 공개하기로 했다.


피의자의 얼굴, 나이, 등 신상공개는 2009년 연쇄 살인사건 피의자 강호순(50)이 경찰 조사에서 얼굴이 드러나는 데 불만을 가진 것이 알려지며 국민적 공분을 일어난 것이 계기가 됐다. 강 씨는 언론에 노출될 때마다 모자를 깊게 눌러쓰고 고개를 숙인 채 얼굴을 보이지 않으려 했다.


파문이 확산하자 경찰은 특정 기준에 부합하면, 신상을 공개할 수 있도록 정한 특정강력범죄법 개정안을 마련, 이듬해 시행했다.

신상공개 기준은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 사건일 것 △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것 △ 국민의 알 권리 보장, 피의자의 재범 방지 및 범죄예방 등 오로지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할 것 등이다.


PC방 아르바이트생을 무참히 살해한 김성수.사진=연합뉴스

PC방 아르바이트생을 무참히 살해한 김성수.사진=연합뉴스



개정된 법에 따라 공개된 흉악 범죄 피의자는 지난해 8월 손님과 말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경기 과천 서울대공원 근처에 유기한 변경석(35), 11월 PC방 아르바이트생을 무참히 살해한 김성수(30) 등이 있다.


이에 앞서 2017년에는 여중생 딸을 납치하고 살해한 뒤 유기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37),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40대 주부를 납치한 후 목 졸라 살해한 심천우(33)의 신상이 공개됐다.


한편 안 씨는 지난 17일 오전 4시25분께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뒤, 계단으로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마구 휘두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살인 등)를 받고 있다.


안 씨의 흉기 난동으로 5명이 숨졌고 6명은 중·경상을 입는 등 총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우발적이 아닌, 계획적 범행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안 씨가 범행에 쓴 길이 34㎝·24㎝ 등 흉기 2자루를 범행 2∼3개월 전 미리 구입한 점, 사건 당일 원한을 갚는다는 생각으로 휘발유를 구입한 점 등을 근거로 보고 있다.


안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범행에 대해 사과 의사를 밝히면서도 알 수 없는 말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 사실은 알고 있으며, 잘못한 부분은 사과하고 싶다”고 진술했다.


이어 “누군가 주거지에 벌레와 쓰레기를 투척하고, 모두가 한통속으로 시비를 걸어왔다”며 “관리사무소에 불만을 제기해도 조치해주지 않는 등 평소 불이익을 당한다는 생각이 들어 홧김에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 씨 사건에 투입된 프로파일러들은 안 씨의 정신 상태를 분석한 결과 “피의자는 정신질환 치료를 중단해 증상이 악화한 상태”라며 “외양적으로 정상인처럼 보일 수 있으나 장시간 대화 시 일반적 대화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이어 “지속된 피해망상으로 인해 분노감이 극대화된 상태에서 범행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분석했다.


한편 유가족들은 19일 오전 8시30분 이번 사건으로 인해 숨진 황모씨(74), 이모씨(54·여), 최모양(18)에 대한 발인이 이뤄진다고 밝혔다. 피해자 중 나이가 가장 어린 금모양(11)과 할머니 김모씨(64)는 20일 발인이 진행된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