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 "클라우드, 올해 2배 성장 목표"

최종수정 2019.04.18 12:00 기사입력 2019.04.18 12:00

댓글쓰기

시장 독식 외국업체와 경쟁 선언

네이버 춘천 데이터센터 항공사진

네이버 춘천 데이터센터 항공사진



네이버가 국내 클라우드 시장 80%를 차지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과의 본격적인 경쟁에 나서 올해 두배 이상의 성장을 이루겠다고 했다. 지금까지 충분히 내실을 다져 이제는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과도 겨뤄볼 수 있는 경쟁력을 갖췄다는 판단에서다.


18일 네이버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오픈 2주년을 맞아 춘천 데이터센터에서 '테크포럼'을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의 한상영 클라우드 서비스 리더는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을 위해 지금까지 상품 및 기술 경쟁력을 높이며 체급을 올리는데 주력했다"며 "그간 구축한 고객 사례를 필두로 민간 시장 점유율을 계속 넓혀나감과 동시에 올해 본격적으로 열리고 있는 공공과 금융 시장에도 집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네이버의 적극적인 행보의 배경에는 국내 클라우드 시장이 글로벌 기업들의 격전지가 되고 있어 자칫 안방을 송두리째 내줄 수 있다는 위기감도 자리잡고 있다. 가트너에 따르면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규모는 2018년 1조9000억원, 올해 2조3000억원 수준으로 예측되며, 2020년 2조7000억원에서 2022년 3조7000억원까지 매년 평균 19%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시장은 AWS와 MS가 80% 수준을 차지하고 있다고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이에 맞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지난 2년간 매월 5~6개의 새로운 상품을 출시하며 오픈 초기 6개 카테고리의 22개 상품에서 현재 15개 카테고리의 119개 상품으로 확장했다. 박원기 NBP 대표는 "상품 구성 및 기술력 측면에서는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와 견줄 수 있는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했다. 향후 고객사들이 네이버의 인공지능(AI) 기술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또 금융 시장 공략을 위해서는 우선 코스콤과 '금융 특화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하고, 상반기 내 여의도에 '금융 클라우드 존'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 같은 기술 투자와 상품 확대를 기반으로 지난 1년간 클라우드 분야 매출이 2배 성장했고 올해도 2배 이상의 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한 리더는 "올해 클라우드 도입을 앞둔 공공과 금융시장은 NBP가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분야임은 물론, 보안과 데이터주권 측면에서의 접근도 필요한 분야"라며 "실제로 장애에 민감한 금융 클라우드에서 365일 24시간 고객센터를 가동하고 있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서비스 장애 복구 및 대응 측면에서 우위에 있다"고 강조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