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에 몰카 설치해 10년간 女 30여명 촬영…제약사 대표 아들 덜미

최종수정 2019.04.18 10:36 기사입력 2019.04.18 06:48

댓글쓰기

집에 몰카 설치해 10년간 女 30여명 촬영…제약사 대표 아들 덜미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자신의 집안에 '몰카'를 설치해 10년 동안 집을 방문한 여성들을 불법촬영한 한 제약회사 대표 아들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18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지난달 고소된 30대 이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최근 청구됐다.


이씨는 자신의 집 화장실이나 전등, 시계 등 곳곳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방문한 여성들의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이 이씨의 노트북과 휴대전화, 카메라 등 통신장비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결과 이씨는 지난 10년 동안 이 같은 범행을 벌여왔다. 확인된 피해자만 30여명에 달한다.


경찰은 이씨가 불법촬영물을 외부로 유포하거나 유통한 혐의를 추가로 확인하고자 서울지방경찰청에 디지털포렌식 조사를 의뢰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자신의 혐의를 대체로 인정하면서도, 유포 목적이 아니라 혼자 보기 위해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 범행의 죄질이 무겁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이 영장을 청구함에 따라 금주 내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릴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포렌식 수사를 통해 이씨의 유포 혐의를 확인하고, 불법촬영물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