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학, 도심으로 나왔다…'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 개최

최종수정 2019.04.16 12:00 기사입력 2019.04.16 12:00

댓글쓰기

'과학의 달' 맞아 최고 과학기술 성과 전시·체험…다양한 과학문화 프로그램 진행

과학, 도심으로 나왔다…'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 개최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1997년부터 지난해까지 22년 동안 실내에서 개최되던 국내 최대 과학문화 행사 '대한민국 과학창의축전'이 도심으로 나와 '대한민국 과학축제'로 새롭게 개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이하 과학축제)가 서울마당, 청계천 일대, 세운상가, DDP 등 서울 도심에서 개최된다고 16일 밝혔다. 19일 저녁 경복궁 전야제를 시작으로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 간 진행되는 이번 과학축제의 표어는 '과학의 봄, 도심을 꽃피우다!'로 국민들에게 우리나라의 최고 과학기술 성과를 소개하고, 일상생활 속에서 과학을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과학문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전야제는 19일 저녁 7시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약 1시간 동안 개최된다. 과학기술의 과거와 현재를 조명하고 과학이 만들 미래의 봄을 그리며 과학축제의 성대한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전야제에는 일반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본 행사는 과학기술광장, 과학문화공원, 과학문화산업밸리, 과학체험마당 등 크게 4개의 존으로 구성됐다. 서울마당을 중심으로 한 과학기술광장에서는 누리호 75톤급 엔진 실물, 슈퍼컴 5호기 누리온 가상체험, 고효율 대면적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탑승형 로봇 FX-2 등 출연연구기관과 4대 과학기술원의 과학기술 성과를 직접 확인하고 체험할 수 있다.


보신각 공원 주변의 과학문화공원에서는 과학커뮤니케이터들이 펼치는 '사이언스 버스킹'은 물론, 과학 강연, SF 영화제, 과학도서전, 과학융합 전시, 과학 연극 등이 진행된다. 세운상가 일대의 과학문화산업밸리에서는 우수과학문화상품을 만나고 과학교구 체험, 과학기술 창작 활동 등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DDP 디자인거리에서 열리는 과학체험마당에서는 국립중앙과학관 등 5대 국립과학관과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과학축제의 모든 프로그램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과학 강연, 연극, SF 영화제 등 일부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평소 어렵고 멀게만 느껴졌던 과학기술을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우리 과학기술인의 우수한 연구성과와 과학을 문화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