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컬투쇼' 전영미 "앨범 너무 많이 뽑아…차 트렁크에 쌓였다"

최종수정 2019.04.15 15:56 기사입력 2019.04.15 15:56

댓글쓰기

'두시탈출 컬투쇼' 코미디언 전영미 /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 코미디언 전영미 /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코미디언 전영미가 트로트 곡을 발매한 소감을 전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 전영미는 "지난 2월 '요조숙녀'와 '약조' 두 곡을 발표했다"며 "고민을 많이 했다. 쉽지 않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날 스페셜 DJ 뮤지가 "노래를 맛있게 부르신다. 계속 듣고 싶다"고 말하자 전영미는 "원하시면 방청객 다섯 명,열 분 정도에게 앨범을 드리겠다"며 "차 트렁크에 쌓여 있다"고 고백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전영미는 "앨범을 너무 많이 뽑아서 아직도 집에 다섯 박스가 있다. 주위에서 '음원만 하지 왜 제작하냐'고 묻기도 한다"며 "하지만 박명수나 이휘재도 다 그렇게 노래하지 않나"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전영미는 1996년 공채 코미디언으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SBS 러브FM '이봉원, 박미선의 와와쇼', SBS 드라마 '초인가족2017' 등에 출연하며 대중에 이름을 알렸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