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디다스, '타이거우즈 아이언' 테일러메이드 너무 빨리 팔았나

최종수정 2019.04.15 15:13 기사입력 2019.04.15 15:13

댓글쓰기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우승에 '우즈 아이언'도 불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부활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마스터스에서 우승하면서 스포츠업체 아디다스가 쓴맛을 보게 됐다. 아디다스는 테일러메이드 등 산하 골프 브랜드를 매각했는데, 매각된 테일러메이드가 우즈의 우승으로 '대박'을 치게 됐기 때문이다.


14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는 '우즈의 능력을 과소평가한 아디다스' 기사에서 테일러메이드를 매각한 아디다스에 대해 보도했다.


아디다스는 지난 2016년부터 테일러메이드 매각에 나섰다. 골프 산업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자 골프산업 대신 신발과 의류에 마케팅 전략을 집중하려는 계획이었다. 당시 우즈의 성적은 이미 좋지 않은 상황이었고, 밀레니얼 세대들의 골프에 대한 관심도 크게 줄었다. 골프용품 체인 골프스미스는 파산하기도 했다.


1년 여의 시간을 들인 끝에 아디다스는 결국 구매자를 찾았다. 아디다스는 2017년 5월 테일러메이드 등 산하 골프 브랜드를 4억2500만달러(약 4815억원)에 미국의 투자회사 KPS캐피털에 매각했다. 아디다스는 1997년에 테일러메이드를 프랑스 스키장비 전문업체 살로몬을 14억달러에 인수하면서 구매했는데, 훨씬 헐값에 손해를 보고 판 것이다.


아디다스로부터 매각되기 직전 테일러메이드는 우즈와 계약을 맺은 상태였다. CNBC는 "당시만 해도 그 누구도 우즈가 부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며 "아디다스가 너무 빨리 브랜드를 버린 것일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테일러메이드는 이번 우즈의 경기 전 우즈와 협업, 아이언세트 특별 에디션을 내놓았다. 이 제품은 일반 아이언보다 약 40% 높은 2000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아디다스, '타이거우즈 아이언' 테일러메이드 너무 빨리 팔았나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