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황교안·우병우 등' 세월호 참사 책임자 명단 발표

최종수정 2019.04.15 13:29 기사입력 2019.04.15 12:20

댓글쓰기

유족 및 시민사회단체, 1차로 정부 관계자 13명·기관 5곳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연대 관계자들이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기억공간 앞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책임자 처벌 대상 명단 1차 발표 기자회견에서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연대 관계자들이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기억공간 앞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책임자 처벌 대상 명단 1차 발표 기자회견에서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세월호 참사 유족과 시민사회단체가 참사의 책임이 있는 관련자 명단을 공개하고 이들에 대한 수사 및 처벌을 강하게 촉구했다.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15일 서울 광화문 기억공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 처벌 대상 1차 명단을 발표했다. 당시 정부 관계자 13명과 관련 기관 5곳의 이름이 올랐다.


우선 사건 당시 청와대와 관련해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실 비서관 등이 포함됐다.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김수현 전 서해해경청장, 김문홍 전 목포해경서장 등 해경 관계자 4명과 해경 상황실 등도 이름을 올렸다.


또 세월호 참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 남재준 전 국정원장 등 박근혜 정부 관계자 등의 이름도 거론됐다. '세월호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유가족을 사찰했다는 의혹 등을 받는 소강원 전 610부대장과 김병철 전 310부대장 등 국군기무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관계자도 명단에 포함됐다.


4·16연대 측은 "세월호 참사 후 5년, 그 때의 책임자들은 목포해경 김경일 123정장을 제외하고 단 한 명도 처벌받지 않았다"며 "오히려 대다수는 요직으로 승진해 우리 사회 곳곳에서 적폐를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세월호 참사 책임자를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등으로 처벌할 공소시효는 각각 5년과 7년이다.

4·16연대 등은 이번 명단 발표를 시작으로 세월호 참사의 책임이 확인되는 정부 기관 및 관계자 명단을 추가 공개할 계획이다. 장훈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세월호 참사가 국민에게 어떤 마음의 상처를 입혔는지 제대로 알고 이를 치유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자에 대한 전면 재수사와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