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15 총선 대반전의 공식 '공천잡음·투표율·김칫국'

최종수정 2019.04.15 14:53 기사입력 2019.04.15 11:29

댓글쓰기

21대 총선 D-1년, 여야 정당이 경계해야 할 변수…섣부른 결과 단정, 유권자 견제심리 자극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정확히 1년 뒤 국회 지형도가 달라진다. 내년 4월15일 제21대 총선은 기회의 시간이다. 여야 정당 모두에 기회가 열려 있다. 1년 앞둔 상황에서 정당 지지율은 참고자료일 뿐이다. 총선 '대반전의 공식'이 작동할 경우 결과는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정당의 공천관리는 총선 결과를 가르는 핵심 변수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 300명 중 132명이 초선이었다. 국회의원 44%가 새로운 인물로 바뀌는 셈이다. 공천 단계에서 불출마와 공천 탈락 등을 통해 30%의 현역 의원은 물갈이되는 게 일반적이다.


다선 중진 의원들의 '아름다운 퇴장'은 이른바 젊은피 수혈의 긍정적 효과로 이어지지만 '공천 잡음'은 선거 판도를 흔들 수 있다. 특히 당 대표(원내대표)가 공천 과정에서 '자기 사람 심기'를 노골화할 경우 현역 의원들의 극심한 반발과 연쇄 탈당, 무소속 출마 강행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패배의 원인으로 당시 김무성 대표의 '옥새 파동'을 꼽는 이가 많다. 김 대표는 서울과 대구 등 일부 지역 공천장에 도장을 찍지 않은 채 부산으로 내려갔다. 김 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의 불공정성을 비판하는 의미에서 이러한 행동을 했지만 보수의 자중지란을 상징하는 사건으로 인식되면서 새누리당에 악재로 다가왔다.


자유한국당의 한 의원은 "특별한 하자가 없다면 현역 의원에게 경선의 기회는 제공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총선 공천 관리를 맡겨 공정한 경선을 유도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라고 말했다.


투표율도 선거 결과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2000년 16대 총선 이후 20대 총선까지 최저 투표율은 18대 총선의 46.1%로 조사됐다. 최고 투표율은 17대 총선의 60.6%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점은 2000년대 이후 최저 투표율인 18대 총선에서는 한국당 계열 정당이 압승을 거뒀다는 점이다.

4·15 총선 대반전의 공식 '공천잡음·투표율·김칫국'

반면 최고 투표율인 17대 총선을 비롯해 비교적 투표율이 높았던 20대 총선(58.0%)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계열 정당이 승리를 거뒀다. 정치 전반에 대한 혐오가 커지고 투표율이 낮아질 경우 민주당이 고전할 수 있다는 얘기다. 21대 총선 역시 지지층을 얼마나 투표장에 나오게 할 수 있는지가 선거 판도를 가르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총선을 앞두고 대세론에 취한 정당은 예상보다 저조한 성적표를 받을 수 있다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상대적으로 열세로 인식되는 정당은 총선을 앞두고 상대 정당의 '단독 개헌(200석 이상)' 의석 확보를 저지해달라면서 유권자들의 견제 심리를 자극한다. 특정 정당 압승을 막기 위해 표를 분산해달라는 호소다.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이 180~200석을 얻을지도 모른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실제로는 152석에 머물렀다. 유권자의 견제 심리가 발동하면서 제1야당인 한나라당도 당시 121석을 확보할 수 있었다.

4·15 총선 대반전의 공식 '공천잡음·투표율·김칫국'

20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 200석'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개표를 진행한 결과 새누리당은 민주당보다 1석 적은 원내 제2당(122석)에 머물렀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상대편의 교만과 실수 때문에 어부지리로 보는 게 차라리 정직하다"고 선거 결과를 진단했다.


총선 승리가 예견되는 정당이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김칫국부터 마실 경우 오만한 모습으로 비치 게 마련이다. 역대 총선에서 증명된 결과다. 이는 21대 총선에도 적용될 선거 공식이다.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는 정당이 승리할 수 있다는 얘기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