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일관계 '구원투수' 이낙연 총리 등판?

최종수정 2019.04.15 14:28 기사입력 2019.04.15 11:24

댓글쓰기

친일 연구 전문가 정운현 비서실장 연이어 일본 대사와 회동
"두사람이 한일 관계 가교 역할 더없이 기쁠 것"

정운현 국무총비 비서실장(왼쪽)과 주한 일본 대사가 산행을 하고 있다. 출처=정운현 실장 페이스북

정운현 국무총비 비서실장(왼쪽)과 주한 일본 대사가 산행을 하고 있다. 출처=정운현 실장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일 외교의 '구원투수'로 등장할지 주목된다. 14일 정운현 총리 비서실장이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와 하루 전 산행을 한 사실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하면서 총리실 중심의 대일 외교 정황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정 실장은 나가미네 대사가 총리실을 방문할 때마다 만남을 요청해 지난달 청사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그 답례로 나가미네 대사와 저녁을 함께하다 뜻이 맞아 산행을 했다고 소개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정 실장을 대사관저로 초대키로 했다.


정 실장이 나가미네 대사와 처음 회동한 시점은 3ㆍ1절 100주년 행사가 끝난 후다. 당시 일본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3ㆍ1절 기념사를 통해 일본에 강경한 발언을 할 것이라는 우려가 많았지만 문 대통령은 자극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우리 정부의 입장이 변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 총리의 대일 발언도 변화가 감지됐다. 이 총리는 지난 1월만 해도 일본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일본 정부 관계자들의 과격한 발언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일본 정부 지도자들의 발언은 타당하지도 않고, 현명하지도 못하다"고 말했다. 총리가 이 같은 발언을 한 것 자체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뒤따랐다. 하지만 이 총리는 지난달 29일 중국 충칭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복원 기념사에서 "50년이 안 되는 일본과의 불행한 역사를 지혜롭게 극복하며, 1500년에 걸친 한일 간 교류와 협력의 역사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가려 한다"고 언급했다. 앞서 강경 발언과는 달리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방점을 둔 발언이다.


이에 대해 외교 당국자는 "3ㆍ1절을 기점으로 일본의 민감한 반응은 한풀 꺾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대표적인 지일파 정치인이다. 기자 시절 도쿄 특파원을 역임했고 국회 한일 의원연맹 수석부회장을 지냈다.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정부 태스크포스(TF)도 총리실 산하로 운영되고 있다. 30여권의 친일 연구 저서를 쓴 정 실장도 "한일 두 나라는 미우나 고우나 외면할 수 없는 이웃이며 우리 두 사람(나가미네 대사와 자신)이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다면 더없이 기쁠 것"이라며 한일관계에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앞서 조현 외교부 1차관은 지난주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가 강제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다양한 안을 신중하고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