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한반도비핵화대책특위 “대한민국 중재 부담 더 커졌다”

최종수정 2019.04.15 10:40 기사입력 2019.04.15 10:40

댓글쓰기

與 한반도비핵화대책특위 “대한민국 중재 부담 더 커졌다”


[아시아경제 전진영 수습기자] 더불어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한미정상회담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시정연설 이후 북핵 협상 전망과 관련 '북·미 간 중재 노력 협상 끌어나가야 할 부담이 커진 상태'라는 인식을 공유했다.


한반도비핵화대책특위 간사인 김한정 민주당 의원은 간담회 뒤 기자들과 만나 "낙관도 비관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연을 맡은 고유환 동국대학교 북한학과 교수는 “다만 비관만 해서는 안 된다. 북·미 정상들이 개인적으로 관계가 좋고 제3차 정상회담에 대해 어느 쪽도 부인하지 않는 시점이기 때문에 새로운 타결안을 모색하는 준비 기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평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간은 남북미 중 누구편인가’, ‘(남북미 사이에서) 우리의 입지는 어디에 있는가’ 등의 질문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결국 문제는 우리다. 우리는 지금 대외적으로 미국도 북한도 설득 못한 상황에 처해 있다”라며 “시간은 누구의 편도 아니고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사람의 편이다. 시간을 놓칠수록 북한과 미국이 어려워지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비핵화(를 논의하는) 차원에서 민주당은 다음 달 초부터 외교 관계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