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집 주차장 빌려줍니다!...마포구, 서울시 최초 ‘IoT 기반 주차장’ 공유

최종수정 2019.04.11 06:54 기사입력 2019.04.11 06:54

댓글쓰기

주택가 노는 땅 활용 우리 집 주차장 조성 이웃과 공유...주차장 소유자는 주차수입, 이용자는 스마트폰으로 검색 주차장 이용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주택가에 숨어 있는 주차 가능 공간을 발굴해 이를 이웃과 공유하는 ‘IoT(Internet of Things) 기반의 공유주차제’를 서울시 최초로 이달부터 시행하고 있다.


사업의 핵심은 주택가에 유휴공간으로 남아있는 땅을 주차장으로 조성, 이를 이웃과 공유하는 것으로 이용자가 스마트폰 앱을 활용해 비어 있는 주차공간을 실시간으로 검색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점이다.


주차장을 제공하는 소유자는 공유에 따른 수입을 올릴 수 있고 이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시간과 위치에 맞게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구는 올해 건물 30동에 60면의 주차장을 새롭게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에 필요한 주차장은 사업 희망자의 주택 담장과 대문을 허물어 확보한다. 법정 부설주차장 이외 추가로 주차면 조성이 가능한 모든 주택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차장 조성 지원 금액은 주차장 1면 기준 900만원 이며, 2면은 1050만 원, 3면부터는 150만 원씩 추가해 최대 2800만원까지 지원 된다. 아파트의 경우 1면 당 70만 원, 최대 5000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된다.

내집 주차장 빌려줍니다!...마포구, 서울시 최초 ‘IoT 기반 주차장’ 공유


사업 신청은 부지 소유자가 마포구 교통행정과에 전화(☏3153-9614) 또는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 후 주차장 제공과 관련한 약정서를 체결하고 사업이 진행된다.

한편, 마포구는 지난 2004년부터 2018년까지 주택가 담장 허물기 사업으로 건물 665동에 총 1520면 주차 공간을 조성했다.


공영주차장 건설비용이 주차장 1면 당 평균 1억 원 정도 소요되는 반면 담장 허물기 사업은 1면 당 평균 430만 원이 들어 공영주차장 건설 대비 약 4.3% 예산만 사용한 결과를 나타냈다. 이는 약 1454억 원 예산을 절감한 효과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인구 밀집도가 높고 땅이 좁은 현실에서 이 같은 공유사업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