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톡방 패밀리’의 몰락…“승츠비·슈퍼스타” 다음은 누구?

최종수정 2019.03.16 15:55 기사입력 2019.03.16 15:55

댓글쓰기

승리·정준영·최종훈·이종현·용준형…'카톡방 논란' 5인방
'버닝썬 게이트' 연예계 전반 확산…다음 차례는?
지라시 유포·댓글 테러 등 동료 연예인들도 피해

‘단톡방 패밀리’의 몰락…“승츠비·슈퍼스타” 다음은 누구?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이른바 '승리·정준영 카톡방'의 또 다른 멤버로 밝혀진 그룹 FT아일랜드의 최종훈(29)이 16일 경찰에 출석했다.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에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세 번째 연예인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최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최씨는 승리와 정준영 등이 속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앞서 한 차례 참고인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이번 조사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게 됐다.

‘단톡방 패밀리’의 몰락…“승츠비·슈퍼스타” 다음은 누구?

최씨는 이날 경찰에 출석하면서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밝혔다.


최씨는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고자 경찰과 유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그는 '경찰에 보도를 막아달라고 청탁했나', '단톡방 참여자였던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에게 음주운전 보도 무마를 직접 부탁했나'라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경찰은 최씨를 상대로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경위와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다.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시작된 논란이 연예계까지 뒤흔들면서 다음 타깃이 누가 될 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제의 카톡방 논란에 연루된 연예인은 지금까지 총 5명이다. 승리와 정준영은 지난 14일 서울경찰청 광수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앞서 불법 촬영물을 공유한 가수 용준형(30)과 밴드 씨엔블루의 이종현(29)도 경찰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과 승리(29·본명 이승현)이 14일 오전 10시, 오후2시 각각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또 유리홀딩스 대표는 이날 오후 이날 12시50분께 출석, 조사를 받았다. 사진=아시아경제DB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과 승리(29·본명 이승현)이 14일 오전 10시, 오후2시 각각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또 유리홀딩스 대표는 이날 오후 이날 12시50분께 출석, 조사를 받았다. 사진=아시아경제DB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 용준형은 이번 사건이 논란이 되자 연예계 은퇴 혹은 팀 탈퇴 등을 발표했다. 이종현의 거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무고한 연예인들도 피해를 입고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이른바 '정준영 리스트'라고 불리는 여성 연예인들의 ‘지라시’가 돌아다니는가 하면 관련 동영상도 무작위로 유포되고 있다. 루머에 언급된 여성 연예인들은 연이어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나섰다.


사건에 연루된 연예인과 평소 친분이 있던 다른 연예인들의 SNS 계정 등에도 비난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