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딸·조카 KT 특혜채용' 김성태 "정치공작" 의혹 부인

최종수정 2019.03.15 15:30 기사입력 2019.03.15 15: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의원의 딸 'KT 특혜채용' 의혹으로 당시 인사업무를 담당한 전직 임원이 구속되자 김 의원은 "정치공작"이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 의원은 15일 입장문을 내고 "검찰과 언론을 동원한 정권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정치공작과 정치사찰,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KT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일말의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발견되었다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면서도 "'김성태 딸'은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고 밝혔다.


다만 김 의원은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KT 내부에서 어떠한 부당한 업무처리가 있었는지 그 진위나 내용은 알 수 없다"며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검찰 조차 '김성태 의원이 채용청탁을 부탁한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하는 마당에 여론몰이식 수사를 유도하는 넘겨짚기식 언론행태는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채용과정에서 부정과 불공정 행위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본인은 일절 관여한 바가 없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 사건이 정치탄압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세간의 뜬소문을 기반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를 겨냥해 정치공작적으로 기획된 정황이 다분하다"며 "KT에 근무했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전방위적인 먼지털이식 정치사찰이 이뤄지고 있다"며 '드루킹 특검'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한겨레에 단독 보도된 '조카 KT 특혜채용'에 대해서도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로서 특혜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2009년 KT 자회사 입사 이전에도 이미 SK텔레콤 자회사에 2년여간 근무하던 중 KT 자회사가 설립되고 IT 직종의 대규모 경력직 수시채용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당시 함께 근무하던 동료직원이 KT 자회사로 이직함에 따라 같이 이직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 급여나 대우 등이 본인이 기대했던 처우에 미치지 못해 2년 뒤 KT 자회사를 퇴사하고 현재 대한민국 굴지의 IT 기업에서 프로그램 개발팀장으로 재직하고 있다"며 "조카가 '김성태 의원의 뒷배'로 KT에 근무했던 것처럼 보도하고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