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승리 단톡방 유착 의혹'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 경찰서장 급

최종수정 2019.03.15 14:49 기사입력 2019.03.15 14:49

댓글쓰기

경위부터 총경까지 계급표/사진=경찰청

경위부터 총경까지 계급표/사진=경찰청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승리 단톡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를 지칭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찰 직급에 대해 관심이 모아졌다.


13일 'SBS'는 2016년 7월 단톡방에서 "어제 ○○형(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경찰총장이랑 문자한 것을 봤다"는 대화가 오고갔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그러나 '경찰총장'이 정확한 명칭이 아니기 때문에 실제 경찰 고위층과 유착관계가 있는 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경찰은 가수 승리(29·이승현), 정준영(30), 유인석(35) 유리홀딩스 대표 등 단톡방 멤버를 대상으로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조사에서 "대화 중 언급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 계급은 세 단계로 구분되며 치안총감, 치안정감, 치안감, 경무관, 총경, 경정, 경감, 경위, 경사, 경장, 순경 등 11개 계급으로 조직이 구성된다.


순경, 경장, 경사는 무궁화 봉오리 모양의 계급장을 달게 되며, 일반적으로 지구대나 경찰서 등에서 치안실무자로 근무한다.

경위, 경감, 경정, 총경은 무궁화 모양의 계급장의 수(1개~4개)로 구분되며, 조직내 중심 위치의 중견경찰간부를 의미한다. 현재 논란의 중심에 선 총경은 경찰서장, 경찰청 지방청 과장 급으로 근무하는 인사를 지칭한다.


경무관, 치안감, 치안정감, 치안총감은 태극무궁화 계급장으로 구별되며, 경찰 조직의 최상위 계급을 구성한다. 이들이 맡게되는 직책은 지방청부장, 지방경찰청장, 경찰청국장, 경찰청장 등이며 경찰의 수뇌부라 할 수 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