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2년만의 이산가족 화상상봉 이르면 한 달 내 열린다(종합)

최종수정 2019.03.15 11:16 기사입력 2019.03.15 11:16

댓글쓰기

한미워킹그룹회의서 관련 대북제재 면제
통일부 "화상상봉 대상자 확인·물품 구입 등
북측과 협의 거쳐 이르면 한 달 내 가능"
2007년 11월 중단 이후 12년만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첫날인 지난해 8월 24일 오후 금강산 면회소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 김현수(77·오른쪽)씨가 북측 형 김용수(84)씨를 만나 오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첫날인 지난해 8월 24일 오후 금강산 면회소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 김현수(77·오른쪽)씨가 북측 형 김용수(84)씨를 만나 오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사업에 대한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 면제가 최종 마무리됐다. 화상상봉은 이르면 한 달 내 열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화상상봉은 2007년 이후 12년만이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워킹그룹 회의에서 화상상봉 물자 반출과 관련한 대북 제재 문제가 해결되며 화상 상봉이 가능해졌다. 앞서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가 관련 제재를 면제했고 미국의 독자제재도 면제로 가닥이 잡힘에 따라 8번째 화상상봉 행사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15일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이유진 부대변인은 "이산가족 화상상봉 및 영상편지 교환사업과 관련해서는 모든 제재 면제 절차가 완료가 되어서 동 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관계부처 및 북한과 실무협의를 통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화상상봉 행사를 연다는 방침이다.


백태현 대변인은 "남북이 각자 화상상봉 대상자를 확인하고, 남측이 필요한 장비·물품을 북한에 보내는 등 물리적인 준비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빨라야 한 달 정도의 준비기간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 설비가 남아있지만 2007년 이후 사용하지 않아 보수가 필요하다. 과거 화상상봉은 'SD급' 저화질로 이뤄졌다. 모니터, 카메라 등 노후화된 물자를 수리·교체하기 위한 예산 편성 작업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화상상봉 물자 구매에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지출하기 위해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면 심의를 통해 다음 주 후반께 의결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광케이블 등 통신망의 경우에는 그대로 활용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지난 2005년 화상상봉 개시에 앞서 2005년 7월 KT 문산지점과 북측 개성전화국 간에 광케이블을 연결했다. 매설된 케이블에 별다른 이상이 없고 망 과부하 우려 역시 없다.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은 서울과 평양에 마련된 상봉실에서 통신망으로 연결된 단말기를 통해 이뤄진다. 화상상봉은 이산가족 상봉기회를 확대하고 고령자들의 거동이 불편한 점을 고려해 2005년 처음 실시돼 7차례 진행됐다. 남북관계가 악화되면서 2007년 11월 7차 상봉을 끝으로 중단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이산가족의 화상 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 해결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화상상봉실에서 직원들이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화상상봉실에서 직원들이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한미 양측은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사업과 관련해서도 안보리 제재 면제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한편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지난 6일 신청한 방북은 이번에도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이 부대변인은 "개성공단 기업인 방문과 관련해 한미양측은 제재의 틀 내에서 제반 남북협력사업에 대해서 논의를 했다"면서도 진전된 결론은 내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미측이 남북 간 교류협력사업을 비핵화 진전과 함께 계속 협의해 나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