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부동산 억만장자 108명...미국보다 많아

최종수정 2019.03.14 08:20 기사입력 2019.03.14 08: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전세계 부동산 억만장자 가운데 절반은 중국에 모여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의 부동산 억만장자 수는 미국 보다 많다.


14일 '중국판 포브스'로 불리는 부자연구소 후룬이 발표한 '2019년 세계 부동산 부자순위'에 따르면 10억달러(약 1조1200억원) 이상의 자산을 소유한 부동산 억만장자 수는 중국(홍콩, 마카오, 대만 포함)이 108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 세계 부동산 억만장자 239명 가운데 절반 가량이 중국에 있다는 얘기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가장 많고 그 뒤를 미국(26명), 영국(17명), 싱가포르(10명), 인도(9명), 호주(5명), 캐나다(5명), 러시아(5명), 일본(3명)이 이었다.


전세계 상위 10명의 부동산 부자 가운데 7명이 중국인이었다. 중국의 최고 부동산 부자는 자리는 370억달러를 보유한 쉬자인(許家印) 헝다(恒大·에버그란데) 그룹 회장이 차지했다.


중국 지역별로는 홍콩에 리카싱(李嘉誠) 청쿵그룹 회장을 포함해 가장 많은 25명의 부동산 억만장자가 살고 있었다. 선전이 17명으로 2위를 차지했고 베이징에도 15명의 부동산 부자가 있었다.

후룬은 지난 30년간 빠른 경제성장률을 보여준 중국에서 도시화 사업에 탄력이 붙으면서 부동산 열풍이 불었고, 이러한 분위기가 대형 부동산개발회사들의 성장과 부동산 억만장자 창출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한편 미국의 부동산 부자 중 한명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억달러 자산 소유로 전체 82위에 올랐다. 후룬이 집계한 전세계 부자 가운데 약 10%는 부동산 부자로 집계됐다. 올해 1월 말 기준으로 전 세계에 억만장자 수는 2470명에 달하는데 국가별로는 중국이 658명으로 가장 많고 미국(584명), 독일(117명), 영국(109명), 인도(104명) 순이다.


그동안 중국은 부동산 시장 규제에 힘을 줬지만 경제성장 둔화 분위기 속에 올해는 시장에 대한 규제를 완화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