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 정순주 "못 생겨서 죄송하다"

최종수정 2019.03.13 09:57 기사입력 2019.03.13 09: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포토] 정순주 "못 생겨서 죄송하다"

[포토] 정순주 "못 생겨서 죄송하다"


정순주 스포츠 아나운서가 자신의 외모를 비하하는 악플에 정면 대응했다.


정순주 아나운서는 11일 인스타그램에 자신과 관련한 보도 내용에 올라온 댓글 두 개를 캡처해 공개했다. 한 사람은 “새로 뽑은 여성 진행자는 흔한 여직원 수준의 외모다. 여자 얼굴을 보고 뽑으라”고 했고, 또 다른 이는 “스포츠 프로그램에서 여자는 ‘꽃 병풍’이면 그만”이라고 했다.


정순주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못생겨서 죄송하다. 얼굴이 안되니 내용으로 더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정말 많은 아나운서들이 얼굴이 아닌 전문성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며 “며칠 전 신아영 아나운서와 ‘우리 정말 아등바등 열심히 노력한다’ 라고 했던 말이 생각난다”고 했다.


케이블 채널 MBC스포츠플러스에 주로 활동하던 정순주 아나운서는 최근 종합편성채널 JTBC로 옮겨 K리그 중계를 함께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