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1 독립운동 태동지‘종로’ …100년 전 그날 재현한다!

최종수정 2019.02.26 08:25 기사입력 2019.02.26 08:25

댓글쓰기

3월1일 낮 12시30분 광화문광장, 세종대로 사거리, 보신각 일대 행진하며 LED 횃불 봉송, 만세행진 등 진행...같은 날 오후 4시 '100년 시민마루 여는 날' 개최…3.1운동 발상지 ‘삼일대로’를 시민공간이자 역사적 상징가로로 조성하는 내용 담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우리는 오늘 조선이 독립한 나라이며, 조선 사람이 이 나라의 주인임을 선언한다.”


1919년3월1일, 인사동 태화관에서 만해 한용운과 민족대표들은 민족자결과 자주독립의 강력한 의지가 담긴 3.1독립선언서를 낭독했다.

같은 날 오후 2시, 탑골공원에서도 독립을 염원한 수많은 이들이 모여 “대한독립만세”를 목 놓아 외쳤다.


일제의 무자비한 폭력 앞에 굴하지 않고 내 나라 조선은 독립국이며 조선인은 자주민임을 부르짖던 100년 전 그날의 함성이 독립운동 태동지 ‘종로’에서 다시금 울려 퍼진다.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3.1만세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성찰하고 조상들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기리기 위해 '3.1 만세의 날 거리축제'를 개최한다.

3월1일 오후 12시30분부터 1시30분까지 광화문광장과 세종대로 사거리, 보신각 일대를 행진하며 어린이합창단 합창, ‘독립! 그날이 오면’ 독립운동퍼포먼스, 태극기 물결 만세행진, 사물놀이 공연 및 서울북부보훈지청과 함께하는 ‘서울지역 독립의 횃불 릴레이’ LED 성화 봉송 등을 진행한다.


‘서울지역 독립의 횃불 릴레이’에는 국가보훈처장과 애국지사, 서울시장, 종로구청장, 종로문화원장 등이 전국 독립의 횃불 릴레이 첫 주자로 나서게 되며, 이밖에 지역 주민들과 온라인 공모주자 역시 참여해 의미를 더한다.


같은 날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삼일대로 독립선언서 배부터(수운회관 앞)에서는 '삼일대로 100년 시민마루 여는 날' 행사가 펼쳐진다.


이날 행사는 ▲3.1운동 100주년 서울시 기념사업 총감독의 경과보고 ▲3.1운동 100주년 서울시 기념사업 이종찬 위원장(우당 이회영 손자)의 축사 ▲서울시 시민위원회 310 김용만 단장(백범 김구 증손자)의 축사 ▲종로구청장 기념사 ▲가수 손병휘 축가 ▲100년 시민마루 투어 순으로 진행된다.

3.1 독립운동 태동지‘종로’ …100년 전 그날 재현한다!


종로구와 서울시는 지난 2017년부터 전문가,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3.1운동 발상지 ‘삼일대로’ 일대를 시민공간이자 역사적 상징가로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를 위해 3.1운동 준비와 전개 과정에 중요한 공간적 배경이 된 장소를 핵심거점으로 선정하였으며,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머무르고 사색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리기 위한 가로 환경 개선 등을 추진했다.


핵심 거점은 △독립선언문이 보관됐던 독립선언서 배부터 △3.1운동 이후 다양한 민족운동 집회장소였던 천도교 중앙대교당 △3.1운동의 기초가 된 민족계몽운동의 산실 서북학회터 △대한독립만세의 물결이 시작된 탑골공원 후문광장 △운현궁 앞 등 총 다섯 군데이며 약 650m 길이이다.


또 이 사업을 위해 시민 기부에 참여한 국내·외 3140명 및 70여개 단체의 이름을 공간 내 돌 의자와 바닥 등에 가득 새기기도 했다.


시민기부에는 일본군이 저지른 난징대학살의 참상을 에세이로 고발한 중국계 미국인 아이리스 장(Iris Chang)의 부모가 딸과 자신의 이름으로 참여, 캘리포니아 주의회 중국계 미국인 의원들과 일본계 미국인 마이크 혼다(Mike Honda) 의원, 중국계 미국인 판사들 릴리안 싱(Lillian Sing), 줄리 탕(Julie Tang), 중국의 위안부 문제 전문가인 장솽빙(張雙兵)과 15명의 중국인 위안부 피해자들도 동참했다.


뿐 아니라 샌프란시스코 김진덕 정경식 재단이 중심이 돼 많은 미주 교포들의 참여를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국내에서는 독립운동가 백범 김구 선생의 후손, 우당 이회영 선생의 후손,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23명, 그리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이름으로 김대중 평화센터가 참여했다.


아울러 천도교청년회 등 70개 단체 및 최태성 강사를 비롯해 한국사에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가진 600여명 시민들이 단체 또는 개인으로 함께하였다.


이어서 같은 날 오후 5시부터 5시 30분까지는 탑골공원에서 '100년 만세길 展 개막식'이 열린다. 개막식 행사는 ‘100년 시민마루 투어’와 연계하여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3월1일부터 1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구는 시청각 효과 등을 도입해 전시를 보다 깊이 있게 이해하고 몰입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관람객은 한 개의 길로 구성된 터널형식 구조물을 찬찬히 걸으면서 100년 만세 역사를 돌아보고 오래 전 그날의 한복판에 서 있는 기분으로 전시를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전시내용은 보성사에서 독립선언서를 비밀리에 인쇄하고 배포하는 과정에 있었던 긴박한 사연들, 서울 각지에서 벌어진 만세 운동 이야기를 담고 있다.


또 순종황제 국장과 함께 일어난 6.10 만세운동, 광주학생운동을 거쳐 오늘날 광장민주주의 흐름으로 이어진 100년 만세 역사를 포함한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올해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이 땅 위의 수많은 사람들이 독립을 외쳤던 3.1운동, 대한민국의 뿌리라 할 수 있는 임시정부가 수립된 지 100주년을 맞이하는 더없이 뜻깊은 해”라며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말처럼 수많은 독립 운동가들, 그리고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이름 모를 열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결코 잊지 말고 마음 깊이 되새겨야 하겠다. 또 그저 기억하는 데 머물지 말고 앞으로의 100년을 위한 밑거름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앞서 구는 25일 태화빌딩 로비에서 창신동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3.1 독립선언광장 ‘돌의 귀환’」행사를 진행했다.


일제강점기 옛 채석장(창신동 23-315)에서 채굴돼 조선총독부 및 서울역 등 건축에 사용한 ‘창신동 돌’을 최초 탄생지인 종로 태화광장으로 귀환시키기 위해서다.


기념 돌은 지난 1995년 8월 15일 조선총독부 철거 당시 부재로 남아 있던 것으로 오는 8월 조성될 ‘3.1 독립선언광장’의 주춧돌로 쓰일 예정이다. 추후 현재 창신동에서 채굴된 정원석 등과 함께 설치하여 역사적 상징성을 부여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