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석희 대표, 19시간만에 경찰조사 종료…"사실 다 밝혀질 것"(종합)

최종수정 2019.02.18 10:28 기사입력 2019.02.17 11:43

댓글쓰기

폭행·협박 등 의혹을 받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7일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폭행·협박 등 의혹을 받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7일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프리랜서 기자를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에 대한 경찰 조사가 시작 19시간만인 17일 오전2시47분께 종료됐다.


손 대표는 이날 경찰 조사를 마친후 서울시 마포구 아현동 마포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에게 "사실이 다 밝혀지겠죠"라며 "증거를 다 제출했다"고 말했다. 그는 질문하던 기자가 말을 여러 차례 더듬자 "질문 차분하게 하세요"라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손 대표는 조사에서 폭행·배임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간단한 답변 후 미리 준비된 차량에 탑승해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손 대표의 경찰 출석 상황을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하던 일부 유튜버들이 "2016년 태블릿 PC 보도를 책임지라"며 욕설을 하고 손 대표가 탄 차량을 가로 막으면서 한때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손 대표는 전날(16일) 오전7시40분께 폭행사건의 피고소인, 공갈미수 고소건의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출석 당시 손 대표는 '폭행, 배임 혐의를 인정하냐'는 기자의 질문을 받았지만 답하지 않았다. 경찰은 손 대표 조사에서 그가 김씨를 폭행·협박했다는 의혹의 사실관계, 김씨를 상대로 한 용역사업 제안 여부, 김씨로부터 되레 협박받았다는 주장의 근거 등 사건의 쟁점 전반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석희 대표 관련 의혹은 한 프리랜서 기자가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촉발했다. 지난달 10일 프리랜서 기자 김모(49)씨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손 대표가 연루된 교통사고 제보를 취재하던 중 손 대표가 기사화를 막고 나를 회유하려고 JTBC 기자직 채용을 제안했다. 제안을 거절하자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손 대표는 "김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협박한 것"이라며 검찰에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김씨를 고소했다.

아울러 김씨는 이달 8일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손 대표를 맞고소했다. 손 대표는 또 김씨의 주장과 관련해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로부터 배임 혐의로 고발당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