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족집게 예언' 日천재작가 "일본, 10년내 韓에 뒤처질 것"

최종수정 2019.02.14 09:42 기사입력 2019.02.13 14:24

댓글쓰기

일본의 경제관료 출신 천재 작가 사카이야 다이치(堺屋太一).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경제관료 출신 천재 작가 사카이야 다이치(堺屋太一). 사진=연합뉴스


지난 8일 별세한 일본의 경제관료 출신 천재 작가 사카이야 다이치(堺屋太一)는 "10년 뒤 일본은 한국이나 싱가포르 등에 뒤처져 1인당 소득이 세계 50위가 될 것이다"고 언급했다.


사카이야는 지난 8일 별세하기 전 마지막으로 미래 소설을 구상 중이었다. ‘단카이(團塊)세대’ ‘헤이세이(平成)30년’ 등의 소설에서 일본의 미래를 족집게처럼 예측해온 사카이야가 유언처럼 남긴 마지막 예언인 셈이다.


이를 보도한 TV아사히는 "예언이 현실이 되지 않도록 대책을 수립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전했다.


오사카 출신으로 도쿄대 경제학부를 졸업한 사카이야는 1960년 통상산업성(현 경제산업성)에 들어갔다. 당시 28세였던 그는 1970년 오사카 국제박람회의 기획을 맡아 대성공을 이뤄냈다. 1975년 작가로 변신한 그는 이듬해 소설 '단카이 세대'를 집필했다. 책에는 1세대 베이비붐 세대인 1947~1949년 출생자들이 일본 사회에 미칠 영향을 예측한 내용이 담겼다.


'덩어리처럼 잘 뭉친다'는 뜻에서 유래한 '단카이 세대'라는 용어는 이후 일본 사회에서 일반 명사가 됐고, 그의 예측력이 돋보인 소설은 1997년에 연재한 '헤이세이 30년'이다. 소설 속에서 그는 저출산 문제를 두고 "헤이세이 28년(2016년) 일본 정부의 절박함과 달리 출생자 수는 처음으로 10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면서 "평생 한 번도 결혼하지 않는 사람의 비율인 '생애미혼율'이 남성의 경우 비율이 23.3%에 도달했다"고 적었다.

매체에 따르면 사카이야는 차기 작품에서 "인구가 점점 더 줄어드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아무런 손을 쓰지 못하는 상태가 10년 정도 지속되면, 현재 20위권대 초반인 일본의 1인당 국민소득 순위가 한국(현재 30위권)과 싱가포르 등에 뒤처진 50위로 밀려날 것"이라 예측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