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라오스, 내륙항만개발 협력 강화 MOU 체결

최종수정 2019.02.13 06:00 기사입력 2019.02.13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해양수산부는 13일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안에서 라오스 공공교통부와 '한-라오스 항만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라오스는 중국과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미얀마 5개 국가에 둘러싸여 있는 내륙국가다. 내륙항 개발과 메콩강 내륙수로 활성화 등 국가 물류수송체계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내륙항은 인접한 바다가 없어 주변국의 항만을 간접적으로 이용해야 하는 내륙국가의 국제물류 처리시설이다. 수송수단이 차량이라는 차이가 있을 뿐 화물의 보관과 검역 및 통관절차 등 기능면에서는 일반항만과 동일하다.


우리나라는 라오스와 지난 1995년 수교한 이후 정치, 경제, 문화 등 각 분야에서 협력을 지속하고 있다. 양국의 항만개발 협력은 2017년 개최된 '제33차 아세안 해상교통실무회의'에서 처음 논의됐다. 현재는 라오스 정부의 공식 요청에 의해 국가 물류수송체계 구축과 내륙항 타당성 조사 등 항만 협력사업을 우리나라가 지원하고 있다.


양국 차관서명으로 체결되는 이번 MOU는 양국의 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과 더불어 항만분야 전문가 등 인적자원 교류와 양국 관심사업 공동 참여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해수부는 이를 통해 한-라오스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우리나라 항만개발 관련 기업의 해외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