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인천 송도에 2021년 개관…올해 7월 착공

최종수정 2019.02.12 15:53 기사입력 2019.02.12 15:53

댓글쓰기

인천 첫 국립문화시설…세계 문자자료 수집·전시 등 복합문화공간 조성

국립 세계문자박물관 조감도

국립 세계문자박물관 조감도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2021년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문을 연다.


인천시는 전 세계 문자자료를 수집·전시하고 연구할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최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으로부터 건축허가를 받아 오는 7월 착공한다고 12일 밝혔다.


박물관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송도 국제업무단지 센트럴파크 내 1만 9418㎡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1만 5650㎡ 규모로 건립할 계획이다. 2021년 완공 예정이다.


지하 1층에는 전시실, 수장고, 보존과학실, 사무실이 들어서고 지상 1∼2층에는 전시실, 도서관, 다목적강당, 세미나실, 강의실 등을 갖출 계획이다.


박물관은 고대부터 현대까지 유·무형의 전 세계 문자자료를 수집해 전시한다. 또 전문 연구원들의 문자언어 연구와 학술 교류의 거점이자 일반인들이 문자를 통해 세계 문화의 다양성을 체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인천시는 지난 2015년 9개 시·도와 박물관 건립 대상지를 놓고 경쟁을 벌여 인천 최초의 국립문화시설 유치에 성공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국립문화시설이 전무한 상황에서 세계문자박물관 건립으로 시민의 문화적 자긍심을 높여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박물관은 복합문화공간으로서 단순한 건축물이 아닌 하나의 조형물로 느껴지도록 송도국제도시와 어우러지는 경관이 연출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