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재조사 결과 전부 공개한다

최종수정 2019.02.13 06:00 기사입력 2019.02.13 06:00

댓글쓰기

14일 기본계획 수립용역 도민설명회 개최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국토교통부가 14일 제주도 성산일출봉 농협사무실에서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연구결과와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추진방향에 대한 도민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도민설명회는 약 200여명의 제주도민과 국토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이 참석한다. 타당성 재조사 연구결과는 연구 책임자인 아주대 산학협력단 오세창 교수가, 기본계획 용역 추진방향도 연구를 총괄 책임지고 있는 포스코건설 정기면 그룹장이 맡는다.


국토부는 기본계획 수립단계부터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현장 의견을 폭 넓게 수렴하여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우선 기본계획 용역 초기부터 반대 주민들이 우려하는 제주도 관광·환경 수용력 한계, 소음 피해, 지역 커뮤니티 훼손 등에 대한 보완방안을 용역과정에서 최우선 검토한다. 이어 제2공항 건설과 연계해 난개발을 방지하면서도 제주도 전체가 발전할 수 있는 전략도 의견수렴을 통해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제주도 약 60여개 단체로 구성된 공항인프라 확충 범도민 추진 위원회, 성산읍 이장단, 마을 주민,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순회 설명회, 간담회 등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제주 현지에서 수시로 대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용역 결과와 중간 과정 등을 지역에 투명하게 공개하고 주민 또는 추천 전문가가 희망할 경우 기본계획 용역 자문단 등에 포함하여 진행과정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2015년 11월 사전타당성 조사, 2016년 12월 기재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해 성산읍 일원에 제2공항을 건설하는 방안을 결정했지만 일부 반대주민들의 ‘입지선정 과정’에 대한 문제제기로 보류했다. 정부는 약 1년 동안 반대주민들과 약 30여차례 협의를 통해 타당성 재조사와 이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검토위원회를 운영했다. 이후 제2공항 건설방안과 입지선정이 타당하다는 타당성 재조사 연구용역 결과와 검토 위원회 논의를 종합, 지난해 12월말 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했다.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모든 도민들의 기대와 우려를 경청하고, 이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항공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소통기회를 만들어 나가는 한편 모든 단계를 공개하면서 지역사회와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