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18은 폭동' 이종명 "유공자 명단 공개하면 의원직 사퇴"

최종수정 2019.02.12 11:45 기사입력 2019.02.12 11:45

댓글쓰기

▲(오른쪽에서 두번째)이종명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오른쪽에서 두번째)이종명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둘러싼 망언으로 비판받고 있는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다양한 의견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라며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스스로 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공청회 주최자로서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여야가 합의해 마련된 5·18 진상규명법의 제3조 조사범위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검증은 필요하다"며 "두가지 큰 쟁점인 북한군 개입과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이념논쟁이 아닌 승복력 있는 검증, 그리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 경우 징계, 제명이 아닌 저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그는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명백백히 규명돼 순수하게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광주시민의 명예가 회복되고 명(命)에 의거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다 희생된 국군의 명예가 회복된다면 더이상 갈등과 분열을 종식시키고 다음세대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넘겨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의 주최자로 당일 현장에서 "지만원 박사가 당시 사진에 찍힌 수백명의 사람들을 북괴군과 연결했는데 (사실이 아니라면) 왜 나라고 얘기하는 사람이, 우리가족이라고 얘기하는 사람이 없느냐"며 북한군 개입설을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그는 "1980년 당시 5·18 사태는 폭동이라고 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되고 있다"며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인데 이제 40년이 지났는데 한 번 뒤집을 수 있을 때가 된 것이 아니냐. 첨단과학장비를 동원해 논리적으로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