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우, 수원지검 '공무누설' 조사 참석…"국가기능 정상화 위해 고발"

최종수정 2019.02.12 11:38 기사입력 2019.02.12 11:38

댓글쓰기

바른미래당 이언주·이준석도 참석…지지자 수십 명 피켓 들고 결집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청와대가 고발한 사건의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경기도 수원지방검찰청에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수원=강진형 기자aymsdream@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청와대가 고발한 사건의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경기도 수원지방검찰청에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수원=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청와대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12일 검찰에 출석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오전 10시께 수원지검에 도착해 조사에 들어가기 앞서 취재진들에게 자신의 처지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저는 청와대에 불법 행위를 고발했다는 이유로 공무상 비밀누설로 고발당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국민께 고발한 내용은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 작성, 감찰 무마, 직권남용 등 청와대의 불법, 범법행위"라며 "그 행위로 인해 국가, 국가적 이익을 훼손한 게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오히려 국가 기능을 제 자리로, 정상적으로 돌려놓기 위해 국민 여러분께 범법행위를 고발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제 행위가 정당한지는 국민 여러분께서 정당하게 판단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취재진은 김 수사관에게 질문 세례를 던졌지만 답변하지 않고 검찰청사로 들어갔다.

이날 김 전 수사관 출석에는 변호인인 이동찬 변호사 외에도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이준석 최고위원이 동행했다. 김 전 수사관의 지지자들 수십명도 검찰청사 앞으로 모였다. 지지자들은 ‘민간인 사찰 폭로 김태우 수사관을 지켜내자’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과 종이를 들고 김 전 수사관을 응원했다.


검찰은 지난해 말부터 이어온 수사에서 김 전 수사관의 통화 및 이메일 기록을 확보하고, 서울중앙지검 사무실과 용인시 자택·차량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왔다.


검찰은 이를 바탕으로 김 전 수사관의 첩보 생산 경위 등 여러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그가 폭로한 내용이 공무상 비밀에 해당하는지 법리 검토를 할 계획이다.


김 전 수사관이 처음으로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기 때문에 조사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다 검찰로 복귀 조치된 뒤 해임된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했다. 그가 공개한 첩보보고 문서 목록에는 전직 총리 아들이나 은행장 동향 파악 등이 담겨 있었다. 청와대는 지난해 12월19일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김 전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한편 김 전 수사관은 자유한국당이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검찰에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지난달 네 차례에 걸쳐 서울동부지검에 출석, 참고인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