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연금, 현대그린푸드 배당주주제안 14일 논의…"주주권 행사 제4기업 도출은 쉽지않다"

최종수정 2019.02.12 10:52 기사입력 2019.02.12 10:50

댓글쓰기

"현대그린푸드 논의에서도
저배당 외 다른 의제 관련
깊이있는 논의하기 어렵다"

국민연금, 현대그린푸드 배당주주제안 14일 논의…"주주권 행사 제4기업 도출은 쉽지않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국민연금이

현대백화점
그룹의 실질적 사업지주사격인
현대그린푸드
에 대한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수탁자 책임원칙) 적용 여부를 오는 14일 결정하기로 했다. 배당을 높이기 위해 심의·자문 위원회 설치 관련 정관변경을 요구하는 식의 주주권 행사 의제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미 현대그린푸드 측이 배당성향(당기순이익 가운데 배당금으로 지급한 비율)을 높이기로 공시한 만큼 논의 수위는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는 전언이다. 상법상 주주제안 데드라인인 오는 15일까지 남은 사흘 동안
한진칼
,
남양유업
, 현대그린푸드 이후 제4의 주주권 행사 기업이 나타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12일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에 따르면 기금운용위원회 산하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는 14일 현대그린푸드의 배당정책 등에 관한 주주권 행사 의제롤 논하는 회의를 열기로 했다. 현대그린푸드가 지난 8일 오후 3시7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배당성향(당기순이익 가운데 배당금으로 지급한 비율)을 연결 기준 지난해~내년까지의 사업연도 기준 13%로 기존 6.2%에서 두 배가량 올리겠다고 공시한 만큼 회의는 열되 배당 관련 주주제안을 건네는 것을 수탁위원끼리 확인하는 선에서 논의가 끝날 것이란 목소리가 나온다.


한 수탁위원은 "기업 측이 자발적으로 배당을 높이겠다고 전향적 의견을 낸 상황에서 새로운 내용을 더 요구하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다만 상장사 평균 배당성향 33.81%(2017년 말 기준)보다 못 미쳐 아직 부족하다는 의견도 일각서 제기된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12월31일 기준 현대그린푸드의 지분 12.82%(1252만3638주)를 보유한 2대주주다.


국민연금과 보건복지부, 수탁위원들에 따르면 아직 14일 현대그린푸드 주주권 관련 저배당 외 다른 의제 중 어떤 주제가 제시될지를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저배당 외 다른 의제를 논할 가능성 등에 관해 회의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지배구조 ▲오너 리스크 ▲대주주 지분율(에 따른 소액주주와의 연대 및 표 대결 시사) 같은 의제도 주주제안 대상이지만, 주총 6주 전에 주주제안을 해야 하는 상법에 걸린다는 것이다.


수탁위 안에서는 이번 주주총회 데드라인인 사흘 안에 제4의 주주제안 기업이 나올 가능성은 작다는 주장도 나온다. 올해 주주총회까지 최대 6주 남은 상황에서 남양유업과 현대그린푸드가 한진칼에 이어 급격히 주주제안 대상으로 떠오른 것은 국민연금이 지난해 5월 이들 기업을 '배당 관련 중점관리기업(이른바 블랙리스트)'라고 발표하기 전인 2015년부터 누누히 이들 기업 저배당 문제를 지적해 왔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것이다. 국민연금은 2015년부터 합리적인 배당 정책을 세우지 않은 기업을 꼽아 대화를 추진한 뒤 3년 넘게 이를 개선하지 않으면 중점관리기업이라고 공개하기로 밝힌 바 있다.

한 수탁위원은 "주총을 6주가량 남긴 현재로선 남양유업과 현대그린푸드 외에 저배당 기업 관련 '비공개 대화 대상 기업' 수준부터 깊게 논의할 시간은 부족하며, 설령 다른 기업이 거론된다 해도 비공개대화기업보다 높은 수준의 논의가 제기되기 힘들 것"이라며 "이번 주총에서 다른 투자기업 중 배당률이 낮은 다른 곳을 수면 위로 떠올리려 해도 지난해 수치를 지금 얘기하는 것은 다소 늦은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주총이 끝난) 4월 이후에나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상법상 주주제안은 직전년도 정기 주총일 기준 6주 전까지 이뤄져야 한다. 현대그린푸드의 경우 지난해 주총일인 3월30일의 6주 전인 오는 15일까지 주주제안이 가능하며 같은 날 주총이 열릴 것으로 보이는 다른 기업들도 마찬가지다. 국민연금 주주권 행사 가시권 안에 있다고 거론됐던 투자기업들인

대림산업
,
광주신세계
,
KT
,
NAVER
등은 대부분 지난해 23일 이전에 주총을 열었다. 따라서 상법상 올해 주총에선 이들 기업에 주주제안을 할 수 없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