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불출마 후 배현진 “튤립 다시 살아났는데…”

최종수정 2019.02.12 09:56 기사입력 2019.02.12 09: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27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배현진 전 한국당 비대위 대변인이 꽃 사진을 올리며 심경을 전했다.


11일 배 전 대변인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홍 전 대표를 태그하며 튤립 사진을 게재했다. 배 전 대변인은 "시들어 죽은 줄 알았던 튤립이 겨우 살아났다. 창원에서 서울까지 물도 없고 날은 춥고, 품에 안고 와서 애지중지했더니 대를 뻗었다"라고 적었다.


그는 "튤립이 우리 당을 보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 탄핵 정국을 거쳐 삶은 시금치같이 만신창이가 됐던 당이 겨우 숨통을 틔우기 시작했는데… 당 최고의 축제인 전당대회는 당권 주자는 물론 전 당원의 위로와 축하의 마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배현진 SNS

사진=배현진 SNS


또 "세간에 돌고 있는 당 선관위를 둘러싼 흉흉한 공천보장 소문, 누구의 추대전대라는 설왕설래는 낯뜨겁기 그지없다. 당은 이 순간이 전 당원의 권리이자 노고를 함께 축하하는 자리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가까스로 다시 하는 우리의 전대를 아침에 식은 밥 먹은 듯 해치워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홍 전 대표를 비롯해 일부 당권주자들은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가 2차 북미정상회담과 날짜가 겹치는 점을 이유로 전당대회를 연기할 것을 촉구하며 보이콧(거부)을 선언했다.

하지만 한국당 선관위는 일정 변경이 불가능하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자신의 SNS에 "탄핵의 정당성 여부를 역사에 맡기고 새롭게 시작하지 않은 채 탄핵 뒤치다꺼리 정당으로 계속 머문다면 이 당의 미래는 없다"면서 "지금 전대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당내 현상은 좀비(zombie) 정치다. 모두가 힘을 합쳐 문 정권의 폭정에 대항해야 할 때 좀비 정치나 하는 당을 바라보니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고 지적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