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개월 말티즈 던진 여성 "죽을 거라고 생각 못 했다…미안하고 후회돼"

최종수정 2019.02.12 15:55 기사입력 2019.02.12 07:11

댓글쓰기

3개월 말티즈 던진 여성 "죽을 거라고 생각 못 했다…미안하고 후회돼"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 3개월 된 말티즈를 던진 여성이 유기견센터에 가서 봉사활동을 하며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여성은 "사장님이 '환불해줄 수 있는데 기분이 나빠서 못 해준다'는 말에 홧김에 던졌다. 죽을 거라고는 정말 생각하지 못했다"며 반려견을 던진 이유를 설명했다. 여성은 "배변을 먹는 강아지를 처음 봐서 당황했고, 두번째로 배변을 먹었을 때는 같이 키우는 강아지들이 보고 따라 할까 봐 걱정이 앞섰다"고 말했다.


여성은 "정서적 안정을 위해 데려왔는데 배변을 먹는 강아지를 키울 생각을 하니 스트레스가 와 환불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여성은 가게에 전화를 걸어 이 같은 사정을 설명했으나 가게에서는 "환불은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이 바뀌어서 대변을 먹을 수 있다는 가게 측 설명은 이해했으나 '가게에서 식분증이 있는 강아지임을 알고서도 자신에게 분양한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이 미치면서 여성은 '내가 사기를 당했구나'라는 기분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음 날 아침에 차분해진 마음으로 강아지에게도, 사장에게도 미안하다고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는데 강아지가 죽었다고 해서 충격을 받았다.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내가 왜 그랬는지 너무 후회된다. 스스로 용서하지 못할 것 같다"고 반성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