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장길 서울시의원 “5·18 민주화 영령 모욕한 망언자들 규탄”

최종수정 2019.02.11 21:04 기사입력 2019.02.11 21:04

댓글쓰기

문장길 의원, 지만원 및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유족들에게 직접 사죄해야 할 것 요청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문장길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2)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나온 지만원 및 자유한국당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에 대해 강력히 규탄했다.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는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과 5·18역사학회가 공동 주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개최했다.


문 의원은 "공청회에서는 5·18 북한 개입설을 주장해 사법적 판단을 받은 전례가 있는 지만원을 발제자로 초청, 무려 3시간 동안 공청회를 진행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또 "지만원이 누구인가,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기 위해 5·18 북한 배후설을 끊임없이 주장, 대법원에서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은 범죄자이다. 이런 범죄자를 자유한국당은 민주주의의 보고인 대한민국국회에 초청하여 공청회를 개최한 것"이라고 규탄했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은 축사에서 '정치적이고 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면서 '사실에 기초해 논리적으로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라는 망언을 했다"며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 또한 '종북 좌파들이 지금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 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민주화운동 유공자에 대한 서슴없는 망발을 일삼았다"고 비판했다.

문장길 서울시의원 “5·18 민주화 영령 모욕한 망언자들 규탄”


특히 문 의원은 "범죄자 지만원을 초청,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위해 꽃다운 목숨을 바친 5·18 영령들의 민주 혼을 더럽히는 자유한국당과 뒤에 숨어 반사이익을 노리려는 정치세력들의 저의가 과연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물었다.

또 "대한민국은 독재정권과 군사정권에 맞서 대항한 수많은 민주열사들의 피로 세워진 민주주의 국가다. 이런 사실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으며, 또한 절대 부정해서도 안 돼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밝혔다.


문 의원은 "그런데 지금 민주열사들의 피로 쟁취한 민주주의 선거를 통해 선출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5·18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정체성을 부정하고 있는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역사와 정체성을 부정, 5·18 영령들을 모욕한 지만원과 그에 동조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지금이라도 당장 국민들에게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사법부 또한 5·18 민주화운동과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유죄판결을 받은 적이 있는 지만원에 대해 반복적인 허위사실 유포혐의에 대한 엄중하고 가중된 처벌을 내려야 할 것"이라며 "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아직도 그 진상이 온전히 파악되고 있는 않은 것이 현실이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는 없다’라는 독립운동가 단재 신채호 선생님의 말씀이 있다. 역사를 올바르게 기록하고, 기억하는 것이 과거를 이어받은 우리의 사명이고, 미래를 살아갈 우리 아이들을 위한 교훈인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을 파악하는 것은 이제 우리의 사명이며, 그 역사적 사실을 더럽히고 왜곡하는 행위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라며 " 지만원과 그에 동조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강력하게 처벌하기를 요구하는 바이며, 자유한국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온전한 역사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더 이상의 망발을 금지, 지금부터라도 최선의 협조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