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철수한 정용진, 美 진출 집중하나…월마트 美 CEO 만남(종합)

최종수정 2019.02.11 16:48 기사입력 2019.02.11 16:48

댓글쓰기

中 철수한 정용진, 美 진출 집중하나…월마트 美 CEO 만남(종합)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그렉 포란 월마트 미국 법인 최고경영자(CEO)와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미국에 진출한 이마트의 '글로벌 행보'를 위한 포석을 쌓는 것으로 분석된다. 2006년 월마트코리아를 인수하며 국내 대형마트시장을 평정한 이마트가 또 다시 월마트를 지렛대 삼아 미국 현지에서 돌풍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정 부회장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렉 CEO등 월마트 관계자들과 매장에서 만나 토론하는 사진과 함께 "점포 운영 방식을 배우는 중"이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에서 정 부회장은 월마트로 추정되는 매대 앞에서 그렉 CEO의 얘기를 경청하고 있다. 신세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달 말 미국 출장길에 올라 설을 전후로 귀국했으며, 현재 국내에 머무르는 중이다. 이 사진은 당시 출장 때 찍은 것을 정 부회장이 뒤늦게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 관계자는 "정 부회장은 현재 국내에 머무르고 있는 상태"라며 "현지에 출장을 갈 경우, 여러 차례 업체들과 미팅을 가지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이 그렉 CEO를 만난 것은 올해 하반기로 예정된 이마트의 미국 진출을 앞둔 시점인 점에서 이목이 쏠린다. 현지 유통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그에게 경영 노하우를 전수받고 인사이트를 얻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실제 정 부회장은 지난 주말 동안 회동 사진 외에도 7장의 사진을 추가로 올렸다. 사진들에는 정 부회장이 월마트 스테이크 코너를 살펴보는 모습과 햄버거 제조 머신을 관찰하는 부분 등이 담겼다.


이는 이마트가 현지에서 추진할 예정인 사업과도 밀접하게 연관된 아이템들이다. 이마트는 지난해 로스앤젤레스 주얼리 디스트릭트의 6층짜리 복합 상업시설 중 1~3층을 임대했으며, 올해 하반기 중 이 곳에 프리미엄 그로서란트(식료품+레스토랑) 매장인 PK마켓을 오픈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에는 미 서부 지역을 거점으로 한 유통체인인 '굿푸드 홀딩스'도 3000억원에 인수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달 30일 PK마켓 공사현장을 방문해 점검중인 사진을 올리며 미국 진출에 대한 강한 애착과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과거 이마트는 월마트코리아 16개점을 전격 인수하며 국내 대형마트 업계에서 1위를 굳혔다. 정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시작한 것도 이 시점이다. 정 부회장과 이마트에게 월마트가 특별한 의미를 가진 이유다. 또 월마트는 유통의 본산인 미국에서도 오프라인 매장 1위를 굳건히 지켜온 만큼, 새롭게 현지 사업을 시작하는 정 부회장과 이마트에게는 최우선 벤치마크 대상이기도 하다.

이마트의 성장 정체로 인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아야만 하는 정 부회장으로서는 미국 시장이 더욱 간절하다. 이마트는 지난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3조589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615억원으로 59% 줄었다. 온라인에 고객 수요를 뺏기며 오프라인 매장이 역성장하는 가운데, 최저임금 등 비용요인만 증가한 탓이다. 이마트몰은 빠르게 성장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흑자전환을 하지 못하는 상태다.


앞서 중국 시장에서 철수하며 해외 사업에서 쓴 맛을 본 이마트가 이번에는 성공을 거둘지 주목된다. 이마트는 1997년 중국에 진출해 몸집을 불렸지만, 현지화 실패와 수익성 악화에 시달리다 2017년 결국 철수했다. 이후 해외 진출 전략을 수정해 국가별 맞춤 전략으로 방향을 틀었다. 지난해 필리핀 현지 유통그룹인 '로빈슨스 리테일'과 계약을 통해 노브랜드·센텐스 브랜드를 수출하기로 했고, 중국은 오프라인에서 철수한 대신 온라인을 공략하며 재기를 노리고 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