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양유업, 국민연금 배당확대 요구 이치에 어긋나 "최대주주만 혜택 볼 것"

최종수정 2019.02.11 13:08 기사입력 2019.02.11 13:08

댓글쓰기

남양유업, 국민연금 배당확대 요구 이치에 어긋나 "최대주주만 혜택 볼 것"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남양유업이 국민연금의 배당확대 요구에 대해 '이치에 맞지 않는 논리'라며 거절의 의사를 밝혔다. 배당을 확대하면 오히려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더 혜택을 보는 만큼 사내유보금을 늘려 기업가치를 높이는 것이 더 낫다는 이유를 들었다.


남양유업은 11일 입장문을 통해 "현재 저배당 정책은 사내유보금을 늘려 기업가치를 올리기 위한 선택이며 배당을 확대하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더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남양유업에 따르면 최대주주(51.68%) 및 특수관계인(2.17%)의 지분율이 총 53.85%로 배당을 확대한다면 늘어난 배당금의 50% 이상이 이들에게 돌아간다는 것. 결국 배당을 확대하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혜택을 보게 된다는 설명이다.


남양유업은 "사내유보금으로 기업가치 상승을 견인하기 위해 낮은 배당 정책을 유지해 온 것"이라며 "지분율 6.15%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주주권익을 대변한다는 논리는 이치에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히려 합법적인 고배당 정책을 이용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이익 증대를 대변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고배당으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보다는 사내유보를 통해 재무구조 건전성을 높여왔다는 것이 남양유업 측의 설명이다. 또한 이익금을 장기투자를 위한 밑거름으로 활용하는 것이 기업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라는 판단 아래 저배당 정책을 유지해 왔다고 강조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저배당 기조를 통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을 최소화함으로써 1997년 IMF 외환위기부터 무차입 경영이 가능했고, 이후 재무구조 건전성이 높아지고 기업의 가치는 더욱 더 상승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