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루 최소 30만원'…고수익 알바 혹했다 범죄자 전락

최종수정 2019.02.11 11:09 기사입력 2019.02.11 10:54

댓글쓰기

최근 '코인 장외거래 알바' 성행

"가상화폐 대신 매수해 주면 거래금 1% 주겠다"

대부분 보이스피싱 피해금 자금세탁

'고수익 알바' 상당수는 금융범죄

'하루 최소 30만원'…고수익 알바 혹했다 범죄자 전락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일당 최소 30만원 보장.' 주부ㆍ취업준비생 등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이들에게 매우 솔깃한 제안이다. 하지만 짧은 시간 큰돈을 벌 수 있다는 이런 '고수익 아르바이트(알바)' 상당수는 금융범죄와 관련돼 있어, 순간의 유혹에 빠졌다간 범죄자 신세로 전락할 수 있다.


최근엔 가상화폐 투자 실패로 손해를 본 이들을 노린 '코인 장외거래 알바'가 성행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범죄조직으로 추정되는 이들은 불특정 다수에게 "비트코인 거래소 계정 있으신 분들 아르바이트 가능합니다. 아르바이트 수당으로 투자 손해 보신 부분 복구 가능하십니다"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낸다.


이들이 소개하는 알바는 매우 단순하다. 가상화폐를 사려는 사람이 돈을 입금해오면, 그를 대신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구매한다. 여러 이유로 가상화폐를 본인의 명의로 구매할 수 없는 사람을 상대로 일종의 '구매대행' 알바를 한다는 것이다. 조건은 매력적이다. 가상화폐 구매에 사용된 자금의 1~2%를 일당으로 받을 수 있으며, 매일 많게는 수 억원 단위의 구매대행이 진행된다고 속인다. 하지만 이들의 달콤한 유혹에 넘어갔다간 일당은커녕 금융범죄 사기범으로 처벌받게 될 가능성이 높다.

'하루 최소 30만원'…고수익 알바 혹했다 범죄자 전락

실례로 지난해 주부 A(35)씨는 "회사 돈으로 가상화폐를 대신 매입해 주면 거래량의 1%를 지급하겠다"는 말에 속에 알바에 뛰어들었다. A씨는 돈을 입금 받은 뒤 가상화폐 구매까지 완료하자, 해당 계좌는 곧바로 지급정지됐고 일당은 잠적했다. 문제는 A씨가 입금 받은 돈이 금융사기를 당한 피해자의 피해금이었다는 점이다. 일당은 A씨 계좌를 돈세탁에 사용했던 셈이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금융사기를 도운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처럼 금융범죄를 고수익 알바로 속이는 범죄조직이 활개를 치고 있지만 경찰 수사는 쉽지 않다. 범죄조직은 구인구직 사이트에 올라와 있는 구직자 정보를 이용해 불특정 다수에게 접근하는데, 대부분 해외에서 활동하는 게 수사의 제약으로 작용한다. 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만을 이용해 업무를 지시하기 때문에 경찰의 수사망에도 잘 걸리지 않는다. 결국 이들의 말에 속아 알바에 뛰어든 이들만 피해를 보게 되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금융범죄에 단순 가담하더라도 공범으로 구속되고, 법원에서도 실형이 선고되는 사례가 많다"며 "면접 없이 전화나 메신저로만 업무를 지시하고 고수익을 보장한다고 유혹하는 경우는 대부분 보이스피싱 조직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