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지도부, '보이콧' 당권주자 압박…"징계할수도"

최종수정 2019.02.11 10:52 기사입력 2019.02.11 10:52

댓글쓰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연기를 주장하며 '후보등록 거부' 의사를 밝힌 당권주자 6명에 대해 징계 가능성을 언급하며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에도 전당대회를 연기할 뜻이 없음을 재확인했다. 그는 "전당대회는 미북정상회담의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에 예정대로 치르는 것이 옳다"며 "북핵 문제가 하나도 해결된 게 없는 상황에 우리가 기민하게 대처해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기 때문에 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일부 자당 의원들과 '보이콧'을 선언한 당권주자들을 향해 "우리당의 시계를 7~8개월 전으로 돌려보면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까지 참패해 당이 해체위기에 내몰렸었다"며 "이제 산소호흡기를 떼고 일반 병실로 옮기는 정도인데 우리 스스로 경계심이 약화되고 국민 정서에 반하는 의견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그러면서 "자신의 이익보다 당을 생각하고 당보다 나라와 국민을 생각하는 자세를 보여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박덕흠 의원 등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0일 국회에서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의 이번 납품비리 의혹을 폭로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박덕흠 의원 등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0일 국회에서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의 이번 납품비리 의혹을 폭로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비대위원인 박덕흠 의원은 좀 더 수위를 높여 당권주자들을 비판했다.


박 의원은 "비대위 회의에서 연기 필요성 피력했고 위원장에게도 연기 의견을 강하게 말한 사람 중 하나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론이 났기 때문에 전당대회는 예정대로 치러져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최종 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이를 준수하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당당한 태도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후보등록 거부'는 "국민과 당을 배신하는 일"이라고 말하며 "보이콧이 누구에게 득이 되는가, 냉철하게 생각해달라. 이를 부정하고 뒤집을 더 큰 이유와 명분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상적으로 결정한 사안을 이렇게까지 무너뜨리는 원칙과 가치, 이유가 있는지 자괴감이 든다"며 "만약 보이콧을 한다면 비대위원장은 큰 결단을 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결단'에 대해 "징계조치를 검토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당에게 큰 피해를 입힌거다. 해당행위로 봐야하는 징계사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