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달음식도 일회용품 사용 규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최종수정 2019.02.11 10:23 기사입력 2019.02.11 10:21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정부가 일회용 젓가락, 수저, 그릇 등 배달 애플리케이션 이용으로 남용되고 있는 1회용품 사용 근절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를 둘러싼 찬·반 의견이 나오고 있다.


배달음식 업계 일부에서는 그릇 회수 등 추가 노동이 결국 인건비 상승 등으로 연결, 소비자에게 가격 상등 등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그런가 하면 누리꾼들은 관련 기사 댓글을 통해 ‘이해할 수없다’, ‘필요한 정책’이라는 취지의 각기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다.


10일 환경부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상반기 안에 배달음식점의 일회용품 사용에 대한 근절정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다만 정부는 일회용품 사용 근절에 따른 배달음식점의 그릇 수거 등 추가 비용이 소비자 부담으로 전가되지 않도록 배달업체와 자율협약을 추진하는 등 정책 추진 속도 조절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우선 음식 등 각종 배달 행위 시 일회용품이 유형별로 얼마나 사용되는지 등에 대해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업계 일각에서는 배달음식 일회용 사용 규제가 고스란히 소비자 부담으로 전가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누리꾼들 역시 관련 기사 댓글을 통해 각기 다른 반응을 내놓고 있다. 한 누리꾼은 “솔직히 카페보다 배달음식 일회용품 사용이 더 심하네요. 필요한 정책이라고 봅니다 (배달) 업계와 조율 잘하시길 바랍니다”라며 정부의 배달음식 1회용품 근철 정책 검토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 배달음식 일회용품 근절은 결국 소비자 입장에서 가격 상승 등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 누리꾼은 “요즘 다 배달 대행기사 쓰는데 일회용품 안 쓰면 그릇 회수까지 대행이 다해야 하는데 배달비만 7000원~8000원 나오겠네요. 답답합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소비자에게만 피해가 갈까요. 그릇 수거로 직원을 더 채용하게 되면 인건비 일회용품 사용금액만큼 음식 가격 상승할 수밖에 없고 소비자는 부담이 늘면 당연히 주문량은 감소하고 고스란히 업체는 타격받게 되는 건데, 여기서 무슨 대책을 내놓을 수 있나요”라고 지적했다.


한편 전문가는 배달음식 일회용품은 현재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미화 자원순환연대 이사장은 지난해 11월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배달 애플리케이션 회사와 정부가 대략 조사한 바에 따르면 약 하루에 50만 건 정도가 배달된다”면서 “배달할 때는 최소한 플라스틱 용기에다가 국그릇, 밥그릇 등 한 9개 정도가 일회용품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플라스틱 1회용품은) 1일 한 450만 개, 1년이면 15억 개 이런 식으로 기하학적으로 늘어난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부는 일회용품 사용을 제한하는 정책들을 잇달아 시행했다. 지난해 7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사무실 내에서 일회용 종이컵 등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하는 ‘공공부문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실천지침’을 시작으로, 8월에는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내에서 테이크아웃 목적 외 일회용 플라스틱 컵 제공을 전면 금지했다.


지난달 1일부터는 전국 13,000여개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에서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