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포썸라이즈' 김계령의 수줍지만 솔직한 고백…"친해져 봐야겠다 생각했어"

최종수정 2019.02.11 22:00 기사입력 2019.02.11 22:00

댓글쓰기

비포썸라이즈/사진=MBN 제공

비포썸라이즈/사진=MBN 제공



'2018 미스코리아’ 김계령의 수줍지만 솔직한 고백이 화제다.


11일 방송되는 MBN '비포썸라이즈'에서는 김계령이 호감을 갖고 있는 이성에게 솔직한 속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두 사람만의 시간을 갖게 되자 김계령은 “처음 봤을 때 나랑 느낌이 비슷한 사람이 와서 반갑고 좋았어. 그래서 ‘친해져 봐야겠다’라고 생각했어”라고 호감을 갖게 된 계기를 전했다.


이어 그녀는 “내가 고백에 대한 부분 때문에 스트레스가 있었는데, 어제 오빠랑 사진 찍고 놀면서 내 기분이 풀렸어. 스페인에 와서 그 어떤 이성과 함께 하면서 신나는 느낌을 받은 게 그때가 처음이야. 그래서 오늘 오빠랑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어”라고 평소 솔직한 성격이 그대로 드러나는 고백에 나섰다.


진지하면서 유머러스한 분위기 속에서 김계령은 ‘호감 1순위 이성’과의 떠나기 전 마지막 대화를 무사히 마쳤다.

김계령은 “고백 후에 상대에게 고민을 안겨 주는 일이잖아. 그래서 나도 조심스러워. 내 고백을 받는 상대방이 곤란할 것 같다는 것도 생각했었어”라고 마지막까지 상대를 배려하는 ‘철든 막내’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과연 그녀의 진심에 그도 같은 마음일까. 수줍지만 솔직한 김계령의 고백에 대한 결과는 11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비포썸라이즈'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