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소자동차 연료전지 가격 10분의 1로‥새로운 촉매 개발

최종수정 2019.02.11 12:00 기사입력 2019.02.11 12:00

댓글쓰기

IBS 연구진, 값비싼 백금 촉매 대체할 구멍 뚫린 나노 촉매 개발

서로 다른 다공성 구조를 가진 비(非)귀금속 연료전지촉매

서로 다른 다공성 구조를 가진 비(非)귀금속 연료전지촉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은 나노입자 연구단(단장 현택환) 연구팀이 수소자동차의 동력인 연료전지 촉매의 가격을 10분의 1로 줄이면서도 안정성은 대폭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연료전지는 촉매를 이용해 수소 등의 연료와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장치다. 에너지 변환 효율이 70% 내외로 높고 부산물로 물만 발생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다. 문제는 현재 촉매로 사용되는 백금의 가격이 1㎏ 당 1억원 이상인 고가라는 점과 사용할수록 성능이 급격히 저하되는 불안정성이 있다는 점이다. 연료전지와 수소자동차의 상용화를 위해 가격과 성능 문제를 모두 해결한 비귀금속 촉매 개발이 요구되는 상황인 것이다.


이에 현택환 단장, 성영은 부연구단장이 이끄는 연구팀은 새로운 구조의 탄소 기반 나노 촉매를 개발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연구진은 크기가 서로 다른 기공이 뚫린 '계층적 다공 나노구조'를 도입했다. 지금까지 계층적 다공 나노구조가 촉매 활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점은 알려졌지만 각 기공의 크기가 연료전지의 성능에 미치는 영향이 규명되진 않았다.


이번에 새로 제작된 촉매는 세 종류의 기공을 가진다. 연구진은 각 나노 기공의 역할을 분석한 결과 지름이 2~50㎚ 크기인 기공은 화학반응이 일어나는 촉매의 표면적을 넓혀 전기화학적 활성을 높이는 역할을 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 50㎚ 이상의 기공은 반응에 참여하는 산소 분자를 빠르게 촉매 활성점으로 수송시켜 성능 향상에 기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진은 개발한 촉매를 연료전지에 적용해 분석한 결과 다양한 연료전지 구동환경에서 계층적 다공 나노구조의 도입으로 인해 성능이 일관되게 향상된다는 것도 확인했다. 개발된 촉매를 사용한 연료전지는 1만회 이상 구동해도 활성의 저하 없이 안정된 성능을 유지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계층적 다공 나노구조를 도입한 탄소 촉매가 기존 값비싼 백금계 연료전지 촉매를 대체할 새로운 전략이 될 수 있음을 제시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성영은 부연구단장은 "현재 연료전지 가격의 40%를 차지하는 값비싼 백금 촉매 사용과 낮은 내구성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확보했다"며 "연료전지의 효율 극대화 가능성을 입증한 만큼 추후 학문적 발전뿐만 아니라 수소연료전지 자동차의 산업적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화학분야 최고 권위지인 미국화학회지 6일자에 온라인 게재됐으며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