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폰 쓰는 중국인, 1000명 중 고작 8명…0%대 점유율

최종수정 2019.02.11 07:01 기사입력 2019.02.10 15:54

댓글쓰기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삼성전자 중국 내 점유율 0.8%"
5년 전부터 가성비 앞세운 현지업체 공세로 급속도로 영향력 잃어

삼성폰 쓰는 중국인, 1000명 중 고작 8명…0%대 점유율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의 포기를 모르는 도전에도 최대 스마트폰 시장 중국은 꿈쩍하지 않았다.


10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중국에서 스마트폰 340만대를 팔아 점유율 0.8%를 기록했다. 중국인 1000명 중 삼성폰을 쓰는 이들이 고작 8명에 불과한 셈이다. 5년 전인 2013년 점유율이 20%였음을 떠올리면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급속도로 영향력을 잃었음을 알 수 있다. 2016년에는 4.9%, 2017년에는 2.1%였다.


분기별 점유율을 보면 2017년 1분기만 해도 3%대였으나 4분기 0.8%로 떨어진 이후 지난해 1분기 1.3%, 2분기 0.8%, 3분기 0.7%, 4분기 0.7%로 1%대 벽을 넘기는 것조차 힘겨워졌다.


삼성전자의 추락은 화웨이, 샤오미, 오포, 비보 등 높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운 현지 업체의 급성장에서 비롯됐다. SA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상위 4개 중국업체의 합산 점유율은 80%에 이른다. 연간 기준 중국 시장 점유율은 1위 화웨이가 25.8%, 2위 오포가 20.3%, 3위 비보가 19.5%, 4위 샤오미가 12.1%, 5위 애플이 8.2%였다.


SA는 "중국 군소업체, 삼성전자 등이 속한 '기타(Others)' 그룹 출하량은 2017년 1억1980만대에서 2018년 5710만대로 거의 반으로 줄었다"며 "상위5위권에 들지 못한 많은 소규모 업체들은 이익이 감소하는 가운데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대 스마트폰 시장 중국에서의 부진은 삼성전자의 글로벌 입지도 좁히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18.4%의 점유율로 2위 애플(17.5%)과 3위 화웨이(16.1%)를 간신히 따돌리고 1위를 차지한 상태다.


삼성전자는 중국을 ‘절대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지난해 12월에는 중국에서 세계 최초로 '홀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중저가폰 갤럭시A8s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트리플·쿼드 카메라를 장착한 혁신 중가 스마트폰들을 출시하며 중국의 문을 지속적으로 두드리고 있다.


그러나 상황은 쉽게 바뀌지 않고 있다. 현지 업체 역시 혁신과 가성비를 동시에 장착한 제품을 내고 있기 때문이다. 자국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는 애국 마케팅이 강화되는 것 역시 삼성전자에 부정적 상황을 초래하고 있다.


중국 내 영향력 약화는 삼성전자가 미래 먹거리로 내놓을 5G폰·폴더블폰 흥행에도 장애물이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좁은 내수 시장 한국과 애플의 텃밭인 미국에서 고군분투 해야 하는 반면 최대 경쟁자인 화웨이는 거대한 내수 시장에서 상당한 판매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