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일본이 사죄할 수 있는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

최종수정 2019.01.30 13:08 기사입력 2019.01.30 13:08

댓글쓰기

[포토]'일본이 사죄할 수 있는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


30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제1372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시민들이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를 촉구하고 있다. 지난 28일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고발하는 데 평생을 바친 김복동 할머니가 암 투병 끝에 눈을 감았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3명으로 줄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