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원우 비서관, 조선일보 편집국장·김태우 전 행정관 등 고소키로

최종수정 2019.01.14 16:15 기사입력 2019.01.14 14: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백원우 대통령비서실 민정비서관이 14일 박두식 조선일보 편집국장과 이슬비 기자,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행정관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백 비서관은 지난 10일자에 보도된 '백원우 비서관이 이인걸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특감반장에게 지시해 김무성ㆍ김기춘 첩보를 경찰에 이첩토록 지시했다'는 기사와 관련해 법률 대리인을 통해 박 국장과 이 기자, 김 전 수사관에 대한 고소장을 이날 오후 3시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제출한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백 비서관은 허위보도를 바로잡기 위해 조선일보 및 조선닷컴에 대한 정정보도청구신청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출한다.

손해배상 등 민사상 조치는 정정보도 청구 절차 이후 진행할 것이라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10일자에 "2017년 김무성 의원,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 유력 정치인과 가깝다고 알려진 해운회사 관련 비위 첩보 보고서를 올렸다. 특감반장은 추가 조치를 하지 않으려 했는데 백원우 비서관이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해 자료를 넘겼다"는 김태우 전 행정관의 주장을 보도했다.
청와대는 해당 기사가 보도된 직후 “명백한 허위보도”라고 부인하면서 형사고소와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