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반성 없이 ‘마이웨이’ 고수하는 與…협치 언급할 자격 있나”

최종수정 2019.01.13 15:46 기사입력 2019.01.13 15:46

댓글쓰기

野 목소리, 귀 기울이는 척이라도 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은 13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 “반성 없이 '마이웨이' 고수하는 민주당이 협치와 타협을 언급할 자격 있나”라며 “국민의 고통은 외면한 채 자성의 목소리 한 마디 없이 큰 성과를 올린 양 자화자찬한데 대해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만에 가득 찬 일반적 국정운영이 목표가 아니라면 최소한 야당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척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러나 대선과정은 물론, 북한 권력층 앞에서 맞장구까지 쳐가며 보수궤멸과 50년 장기집권을 운운한 이는 바로 이 대표”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노조 등 전통적 정권 지지층에 심하게 기울어진 운동장을 만든 현 정권이기에, 이 대표가 말하는 협치는 거수기 협치이고 사회적 대타협은 굴종적 타협이며 이를 위해 필요로 하는 것이 악세사리 야당인지 묻고 싶다”고 날을 세웠다.

이 원내대변인은 “정치적 구호가 아니라 진정으로 국민을 위하고 협치와 사회적 타협을 추구한다면, 무조건 따라오라고 윽박지를 것이 아니라 진지한 반성과 성찰을 통해 본인의 생각과 발언부터 바로 잡고 진심을 담아 상대에 손을 내밀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