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현대차 GBC 인허가 5개월 이내로…조기착공 지원"

최종수정 2019.01.13 15:44 기사입력 2019.01.13 15:44

댓글쓰기

현대자동차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조감도 /

현대자동차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조감도 /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시는 강남구 삼성동 옛 한국전력 부지에 들어설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의 조기 착공을 위해 인허가 처리 기간을 5개월 이내로 단축하겠다고 13일 밝혔다. 현행 규정상 지방자치단체의 건축물 인허가에는 최대 8개월이 소요된다.

현대자동차의 신사옥인 GBC는 착공까지 서울시의 인허가 절차만 남은 상태다. 앞서 GBC는 지난 7일 국토교통부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 심의를 조건부로 통과했다.

현행 건축 계획은 법ㆍ제도를 준수했는지 점검하는 건축허가, 지하 구조물의 안전을 점검하는 굴토 및 구조심의,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 고시 등으로 이뤄진다. 시간 상으로 건축허가 최대 3개월, 굴토ㆍ구조심의 2개월, 도시관리계획 변경에 3개월이 각각 소요된다.

하지만 서울시는 GBC의 경제효과 등을 감안해 착공 시기를 앞당기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건축허가와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를 병행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 등 경제효과가 큰 현대차 GBC 사업이 조속히 추진돼 국가 경제 활력이 살아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도시행정학회는 GBC 건설ㆍ운영에 따른 생산유발효과를 27년간 265조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121만5000개의 직ㆍ간접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현대차 GBC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강남구 삼성동 옛 한국전력 부지 7만9341.8㎡에 들어선다. 569m 높이의 지상 105층 건물 등 호텔, 전시ㆍ컨벤션 시설, 공연장으로 구성된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