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쟁력 낮은 韓 3D프린팅 "실용 기술 개발·인식 넓혀야"

최종수정 2019.01.13 13:54 기사입력 2019.01.13 13:54

댓글쓰기

한국 3D프린팅 산업, 전체 시장 1.8%에 그쳐
"기술 개발, 주력산업 제조 혁신에 초점…다양한 수준 장비·소재 지원 늘려야"
3D프린팅 산업 확장 위해서는 경영진·실무자·일반 국민 인식 개선도 필요

출처=국회 입법조사처 '3D프린팅 산업 현황과 정책적 과제'

출처=국회 입법조사처 '3D프린팅 산업 현황과 정책적 과제'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국내 3D프린팅 산업이 미국·중국에 밀려 경쟁력이 낮고 제조업에서 적극적으로 활용되지 않고 있다. 실용 기술 개발을 장려하고 국민들의 인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국회 입법조사처의 '3D 프린팅 산업의 현황과 정책적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3D프린팅 산업 시장 규모가 1.8%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3D프린팅 산업의 기술 수준은 미국 대비 76.3%로, 중국(미국 대비 84.8%)보다도 낮다.

2017년 기준 국내 3D프린팅 산업 시장 규모는 약 3500억원 규모로 관련 기업 수는 총 302개다. 장비가 전체 시장의 51.8%를 차지하고 소프트웨어(SW)는 23.3%, 서비스는 15.5%, 소재는 9.4%를 차지한다.

3D프린팅은 원재료를 겹겹이 얇게 쌓아올려 입체적인 물건을 만드는 적층 제조기법을 말한다. 입체 도면만 있으면 원하는 모양으로 물건을 만들 수 있어 다품종 소량 생산에 적합한 방식으로 꼽힌다. 네트워크에 연결된 3D프린터에 임무를 효율적으로 배분하면 전국 3D프린터 망을 하나의 공장처럼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정부가 지난 2016년 12월 '3차원프린팅산업 진흥법'을 시행하고 이에 따라 '3D프린팅 산업진흥기본계획'을 수립했지만 아직까지 산업 경쟁력은 낮고 산업에서도 적극적으로 활용되지 못하는 실정이다. 예를 들면 미국 GM은 신형 자동차의 앞좌석 등판이나 앞 범퍼를 3D프린팅으로 제작했고 독일 메르데세드 사도 3D프린터로 트럭 금속파트를 제조하고 있다. 반면 국내 기업들은 3D프린팅 도입을 준비하는 단계로, 현대자동차나 두산중공업, 대한항공 등 주요 제조사들이 도입을 위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3D프린팅 정책의 수요자들이 원하는 지원 정책과 집행되는 정책의 간극을 좁혀야 한다는 지적이다. 수요자들의 3D프린팅 수요자들은 전문인력이 없거나 경영진의 관심 부족으로 3D프린팅을 도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생산 과정에서 비용 부담 등에 큰 애로사항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제는 정부의 기술지원 정책은 조선·자동차 등 주력산업 제조혁신 기술개발에 초점이 맞춰져있고, 시장에서는 여러 업종이나 다양한 수준을 갖춘 기업들이 쓸 수 있는 장비·소재 지원을 원하고 있다는 것이다.

입법조사처는 "다수 중소제조기업들이 정부 기술개발 지원 대상이지만 편익 활용대상에 포함되지 못해 기술개발 성과물을 활용할 수 있는 기업은 협소하다"며 "다야한 규모의 기업들이 어려움 없이 활용할 수 있는 적정 기술 개발·보급 지원이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입법조사처는 3D프린팅 공급·수요자들이 원하는 정책으로 ▲시범사업 추진 ▲3D프린팅 정보 제공 ▲3D프린팅 장비·소재 기술 개발 지원 ▲시제품 제작·세제 지원 등 비용부담 완화 ▲인식 개선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3D프린팅 정책에 반영되지 않은 '인식 개선'도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입법조사처는"3D프린팅 기술이 개발되었더라도 기업이나 가정에서 3D프린팅을 부정적으로 생각할 경우 산업 확장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어 기업의 경영진·실무자·국민이 긍정적으로 인식할 수 있는 정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현재 집행되고 있는 3D프린팅 장비·소재 등 산업 경쟁력 강화, 수요 확대, 전문인력 확충 등 개별 정책 성과를 평가해 세부 정책을 개선해야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전국 3D프린팅 지역센터를 단순 제작지원·체험 공간을 넘어 지역 기업들의 3D프린팅 활용과 제조 혁신을 지원하는 기반이 될 수 있도록 역할을 재정립하는 것도 대안으로 제시됐다. 3D프린팅이 중소제조업에서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국내 중소제조기업의 3D프린터 활용 실태를 조사해 중소제조기업 맞춤형 3D프린팅 정책을 개발하는 지적도 나왔다.

입법조사처는 "3D프린팅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시장창출, 기술개발, 기반조성이 유기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기술을 담당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을 담당하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제조기업을 담당하는 중소벤처기업부의 협력과 긴밀한 정책조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