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與, 언론인 자질 운운…기자 향한 ‘공격’ 점입가경”

최종수정 2019.01.13 13:50 기사입력 2019.01.13 13:50

댓글쓰기

메시지 아닌 ‘메신저’ 공격…전형적인 정치적 전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은 13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 태도 논란에 휩싸인 기자와 관련해 “친 정권 인사들의 공격이 점입가경”이라고 비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언론인으로서의 자질을 운운하며 질문의 구체성을 따지는 소위 친 정권 나팔수들의 공격은 보는 이들을 아연실색케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가 경제의 활력은 떨어지고 수많은 국민의 삶은 힘들어지는데 그 우려와 비판의 쓴 소리에는 귀 닫고, 마이웨이식 정책기조를 밀어 붙이려는 대통령의 현실 인식과 발언에 대해 그 막무가내식 자신감의 근거가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많은 국민들은 사이다 질문이라고 평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도 여당 대변인과 전직 국회의원까지 총 동원되어 구체성과 실력 운운하며 대통령 비위나 맞추려는 모습은 기자를 권력의 입맛에 맞게 길들이려는 시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 원내대변인은 “내용을 따지기보다 기자에 대한 거친 공격에 집중하는 것은 김태우 수사관과 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에 대응한 것과 같이 메시지가 아닌 메신저를 공격하는 전형적인 정치적 전략일 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원내대변인은 “왜 국민들이 해당 기자의 질문에 속 시원함을 느꼈다고 하는지, 진정 국민이 바라는 것은 무엇인지, 청와대와 정부는 진정한 반성과 소통의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