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하이닉스도 실적 우려 심화…영업익 4조원대 전망

최종수정 2019.01.13 13:31 기사입력 2019.01.13 13:31

댓글쓰기

SK하이닉스도 실적 우려 심화…영업익 4조원대 전망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삼성전자에 이어 SK하이닉스도 실적 우려가 짙어지고 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의 기대에 크게 미치지 못하면서, 전문가들은 SK하이닉스의 실적 눈높이를 점차 낮추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오는 24일 지난해 4분기 실적을 공개한다. 반도체 경기가 지난해 3분기를 기점으로 둔화되고 있는 만큼 실적에 대한 우려는 이미 존재해왔지만, 기존 전망보다 더 부진한 성과를 낼 수도 있다는 비관론이 본격화되고 있다.

근거는 삼성전자의 실적이 크게 부진했다는 점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10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12조~13조원대를 예측한 것에 크게 못 미쳤다. 특히 10조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던 반도체 부문이 8조원가량의 영업이익 달성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줄을 이었다.

SK하이닉스 역시 기존 전망에 비해 더욱 부진한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최근 SK하이닉스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을 각각 10조2730억원, 5조1400억원으로 추정했다. 기존 전망치 10조9110억원, 5조7470억원에서 하향 조정했다.
삼성전자 실적 발표 이전에도 SK하이닉스의 실적 추정치와 목표주가는 지속적으로 하향 조정돼 왔다. 지난달만 해도 각 증권사들은 SK하이닉스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을 5조원대로 추정했으나, 이달 들어 증권사 3곳이 4조원대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 중 가장 적은 4조6140억원의 영업이익을 예상한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경우 D램(DRAM) 판매량 감소폭은 작지만 판가의 추가적인 하락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