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석 “與, 기자 질문에 ‘싸가지’ 운운…아주 저열한 방식”

최종수정 2019.01.13 15:36 기사입력 2019.01.12 18:30

댓글쓰기

이재정 “싸가지의 문제보다 실력 부족…기자도 공부해야”
홍익표 “술 한 잔 먹고 푸념할 때 하는 얘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2일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단이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 태도 논란에 휩싸인 기자를 비난한 것과 관련해 “기자의 질문에 대해 ‘싸가지’ 운운 하면서 달려드는 게 무슨 일이 있어도 앞으로 정권이 욕먹을 때는 메신저 공격으로 항상 승부하겠다는 전략을 수립한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 기자의 질문 속에는 비속어나 대통령을 비하하는 은어 따위는 들어있지도 않았다”며 “그런데 기자의 발언을 ‘술 한 잔 먹고 푸념하는 소리’로 치부한다는 건 아주 저열한 방식의 대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도대체 싸가지는 어느 쪽이 없는 건가”라며 “항상 보면 트럼프나 오바마에게 미국 기자들이 세게 질문하는 것을 보고 ‘우리도 저런 기자를 가져야 한다’ 같은 소리 하던 자들은 반성해야 하는 게 기자가 세게 질문하면 여당과 그 지지자들이 기자를 어떻게 공격하는지 보여주고 있지 않나”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이재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전날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에서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논란이 된 기자에 대해 “사실 싸가지의 문제보다 실력 부족의 문제”라며 “뭉뚱그려 갑자기 ‘자신감 어디서 나오냐’ 이런 류의 질문이 나왔다는 건, 우리 기자님들도 공부합시다”라고 말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밑도 끝도 없이 ‘국민이 힘들다’ ‘왜 경제 정책 기조를 안 바꾸냐’ 그건 술 한 잔 먹고 푸념할 때 하는 얘기”라며 “그렇게 중요한 시간에 전파낭비를 한 게 아쉽다”고 평가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