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머 이건 꼭 사야해"…한정판 자동차의 매력

최종수정 2019.01.13 09:16 기사입력 2019.01.13 09:00

댓글쓰기

완성차업계, 한정판車 마케팅 늘어
현대차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르노 클리오 스틸에디션
희소성 무기로 개성 중시 소비자 마음 사로잡아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최근 자동차 업계에서 한정판 마케팅의 바람이 거세다. 소수의 선택 받은 사람들만 구매할 수 있는 한정판의 개념은 비단 고가의 상품에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개성을 중시하는 소비 패턴이 확산되면서 양산차 시장에서도 희소성을 무기로 내세운 '리미티드 에디션'이 주목받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오는 23일부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의 아이언맨 에디션을 판매할 예정이다.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사 마블(MARVEL)과 현대차 가 협업해 만든 한정판 모델로, 공식적인 마블 전용 양산차로는 세계 최초다.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은 전세계에서 7000대가 판매될 예정이며 한국에는 1700대가 배정됐다. 외장 컬러는 무광 메탈릭 그레이(짙은 회색)으로, 1963년 '테일즈 오브 서스펜스'에 첫 등장한 아이언맨 오리지널 수트의 색상에서 영감을 받았다. 여기에 아이언맨 수트의 전용 레드 컬러를 개발해 포인트 컬러로 적용했다.

전면부는 마블 로고가 새겨진 'V자 형태'의 후드 가니쉬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측면부에는 아이언맨 마스크 엠블럼, 아이언맨 마스크 휠캡이 탑재된 18인치 투톤 휠, 아이언맨 마스크 도어 스팟 램프 등을 배치했다. 아이언맨 디자인 요소 뿐만 아니라 후측방 충돌 경고, 후방 교차 충돌 경고, 차로 이탈방지 보조,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 첨단안전 기술도 탑재됐다.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사진=현대차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사진=현대차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사진=현대차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사진=현대차

르노삼성 자동차도 지난해말 소형차 해치백 클리오의 한정판 모델인 '스틸(STEEL)' 에디션을 출시했다. 클리오 스틸 에디션은 르노 브랜드의 탄생 120주년을 기념해 한정으로 120대만 판매되는 모델이다. 외장 디자인은 사이드에 부착된 '스틸' 배지와 블랙 아웃사이드 미러, 사이드 몰딩, 블랙 투톤 알로이 휠로 개성을 나타냈으며, '스틸' 글자가 들어간 스티어링 휠을 장착해 한정판 에디션만의 특징을 살렸다.

프랑스 브랜드 푸조도 내년 공식 출시를 앞둔 '뉴 푸조 508'의 스페셜 에디션 모델을 40대 한정 판매하기로 했다. 스페셜 에디션 '뉴 푸조 508 라 프리미어'는 최상위 트림인 GT 스타일과 최첨단 안전시스템 '나이트비전'을 포함한 풀옵션 차종이다.

'뉴 푸조 508 라 프리미어'는 5도어 스타일의 패스트백 세단으로 기존 정통 세단에서 디자인의 변신을 꾀했다. 전폭은 늘리는 대신 전장을 줄여 와이드하고 낮은 차체로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했다. '라 프리미어'에만 장착된 '나이트비전' 시스템은 야간 주행 시 적외선 카메라를 통해 헤드램프가 닿지 않는 200~250m 전방에 있는 물체까지도 알려주는 첨단안전 시스템이다.
르노 클리오 스틸에디션/사진=르노삼성

르노 클리오 스틸에디션/사진=르노삼성



뉴 푸조 508 라 프리미어/사진=푸조

뉴 푸조 508 라 프리미어/사진=푸조



한편, 양산차 모델 뿐만아니라 자동차 월 구독 프로그램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서비스에서도 '한정' 마케팅은 통한다. 현대차 는 지난 7일부터 월 72만원의 요금으로 쏘나타, 투싼, 벨로스터 3개 차종을 바꾸어 탈 수 있는 '현대 셀렉션'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총 10개월 동안 3개의 차종을 월 구독 형식으로 바꿔 탈 수 있으며, 서울 지역에 한해 총 50명의 가입자에 한정해 진행된다. 시범 형식으로 운영되는 해당 프로젝트는 월 구독형 모빌리티 서비스라는 새로운 공유경제 트렌드를 제시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량 전문가가 주기적으로 점검한 차량을 제공하며, 실내외 정리 등에도 따로 신경 쓸 필요가 없다"며 "보험료나 자동차세 등 각종 부대비용 납부의 번거로움도 줄여주는 새로운 공유 경제 모빌리티 서비스가 등장한 것"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