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락사 논란’에 케어 직원들, 박소연 대표 사퇴 촉구 “직원도 몰랐다”

최종수정 2019.01.12 16:22 기사입력 2019.01.12 16:22

댓글쓰기

박소연 동물권단체 케어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소연 동물권단체 케어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동물권단체 케어가 구조한 동물 중 일부를 무분별하게 안락사시켰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케어 직원들은 12일 “직원들도 몰랐다”며 “케어 직원도 속인 박 대표는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에서 성명서를 통해 “안락사에 대한 의사결정이 박소연 대표와 동물관리국 일부 관리자 사이에서만 이뤄졌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케어는 2011년 이후 ‘안락사 없는 보호소’(No Kill Shelter)를 표방해 왔다. 모두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많은 결정이 대표의 독단적인 의사결정으로 이뤄지는 시스템에서 직원들은 안락사와 같이 중요한 사안에 대해 듣지 못한 채 근무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내부고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만 80마리,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250마리가 안락사됐다고 한다”며 “대부분의 안락사는 보호소 공간 확보를 위해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적으로도 수많은 동물보호소가 안락사를 시행한다. 하지만 케어는 안락사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 없이 의사결정권자의 임의적 판단에 따라 안락사를 진행해 왔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박소연 대표는 금번 사태가 발생하고 소집한 사무국 회의에서 ‘담당자가 바뀌며 규정집이 유실된 것 같다’며 책임을 회피했다”며 “케어의 손으로 구조한 아이들의 행방에 대해 지속적으로 깊은 관심을 두지 못했던 것에 대해 직원들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케어 직원들은 박소연 대표의 사퇴를 포함한 케어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케어에서 동물관리국장으로 일한다는 A 씨는 11일 한겨레를 통해 “박소연 대표의 지시를 받은 간부들을 통해 안락사가 은밀하게 이뤄졌다”며 “안락사의 기준은 ‘치료하기 힘든 질병’이나 ‘순치 불가능할 정도의 공격성’ 등 합당한 이유가 아니라 ‘보호소 공간 부족’이었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케어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2015년경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며 “케어의 안락사 기준은 심한 공격성으로 사람이나 동물에게 치명적인 해를 끼치는 경우, 전염병이나 고통·상해·회복 불능의 상태, 고통 지연, 보호소 적응 불가한 신체적 상태 및 반복적인 심한 질병 발병 등이었다”다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이유로 불가피하게 케어에서는 소수의 동물들에 대하여 안락사를 시행한 바 있고 결정 과정은 회의 참여자 전원의 동의 하에 동물병원에서 진행되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