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국 억류' 사우디 소녀, 캐나다로 출발…캐나다 "망명 허용"

최종수정 2019.01.12 16:01 기사입력 2019.01.12 16: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가족의 학대를 피해 외국으로 망명을 신청한 사우디아라비아 10대 소녀가 캐나다의 망명 허용을 받고 11일(현지시간) 캐나다로 출국했다.

이날 주요 외신에 따르면 라하프 무함마드 알-쿠눈(18) 사우디아라비아 소녀는 캐나다의 망명 허용을 받아 이날 저녁 경유지인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알-쿠눈은 태국 방콕에서 대한항공을 타고 서울로 이동한 뒤 다시 캐나다행 비행기를 갈아탈 예정이다.

수라찻 학빤 태국 이민청장은 "캐나다가 그녀의 망명을 허용했다"며 "오늘 저녁 11시 15분에 (태국을)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

가족 학대를 피해 해외로 달아나려다 태국 공항에서 강제 송환 위기에 처했던 사우디 아라비아 10대 소녀 무함마드 알-쿠눈(18)이 11일(현지시간) 태국 공항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가족 학대를 피해 해외로 달아나려다 태국 공항에서 강제 송환 위기에 처했던 사우디 아라비아 10대 소녀 무함마드 알-쿠눈(18)이 11일(현지시간) 태국 공항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앞서 알-쿠눈은 가족의 학대와 폭력을 피해 호주에 망명하려고 쿠웨이트 공항을 떠나 지난 6일 경유지인 태국 방콕 수완나폼 공항에 도착했다. 하지만 태국에서 여권 등 여행서류를 빼앗기면서 강제 송환될 위기에 처했다.
결국 유엔난민기구가 나서 알-쿠눈의 신변보호에 나서면서 강제 송환 위기를 넘겼고, 태국 당국도 당초의 강제송환 방침을 철회했다. 최종적으로 캐나다가 그녀의 망명을 허용함에 따라 극적으로 캐나다로 출발하게 됐다.

이와 관련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유엔의 요청을 받아들여 알-쿠눈의 망명을 허용했다"며 "캐나다는 전 세계 인권과 여성의 권리를 옹호할 것이라는 명확한 입장을 보여왔다"고 밝혔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