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요 손보사, 다음주 자동차보험료 3%대 인상

최종수정 2019.01.12 14:10 기사입력 2019.01.12 14: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오는 16일부터 주요 손해보험사들이 자동차보험료를 3%대 인상한다.

이번 보험료 인상은 2016년 상반기 이후 약 3년 만이다. 전체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4대 보험사들이 모두 보험료를 올리기로 하면서 소비자들의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16일부터 DB손해보험과 현대해상, 메리츠화재가 일제히 자동차 보험료 인상에 나선다.

DB손보는 16일부터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3.5% 인상한다. 업무용과 영업용 자동차 보험료도 각각 3.5%, 0.8% 올린다.
현대해상도 같은 날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3.9% 올린다. 업무용, 영업용 보험료 역시 각각 2.3%, 0.9% 조정한다.

메리츠화재는 개인용 자동차보험에 대해 4.4% 인상하는 등 평균 3.2%의 자동차 보험료 인상에 나선다.

KB손보는 19일부터 평균 3.4% 자동차 보험료를 인상한다. 시장점유율 1위사인 삼성화재는 이달 31일부터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 3.0%, 법인용 1.7%, 영업용 0.8% 등의 보험료 인상을 예고했다.

이 같은 보험사들의 보험료 인상은 지속적인 자동차보험 손해율 악화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12월까지 자동차보험의 누적 손해율은 KB손보가 88.4%, DB손보는 88.0%를 나타냈다. 현대해상 85.7%, 삼성화재 85.2%, 메리츠화재 83.1% 등 상위 5개 손보사의 손해율이 평균 85.8%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업계에서 통용되는 자동차보험 적정손해율인 77~80%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자동차보험에서만 최소 6000억원에서 많게는 7000억원의 손실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보험료 부담을 조금이라도 줄 일 수 있는 방법도 있다. 마일리지 특약과 같은 할인 특약에 가입하면 주행거리에 따라 최저 2%에서 최대 41%까지 보험료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블랙박스 특약으로 최대 7.8%까지 보험료를 아낄 수 있다.

자동차보험 가입경력인정 제도를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과거 운전병으로 군복무를 했거나 관공서나 법인의 차를 몰았던 경험이 있다면 경력 인정을 통해 보험료 부담을 낮출 수 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