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얼어붙은 코스닥 중국株…대주주 매도에 투자심리 꽁꽁

최종수정 2019.01.12 11:38 기사입력 2019.01.12 11:33

댓글쓰기

차이나그레이트·크리스탈신소재 대주주 '팔자'
대주주 매도에 주가 '뚝'…개인·기관도 물량 쏟아내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코스닥 시장에서 중국 관련 종목들에 대한 투자심리가 대주주 지분 매도 등의 이유로 얼어붙었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역외 지주회사인 차이나그레이트 스타 인터내셔널 리미티드는 11일 전 거래일보다 3.10% 내린 313원에 거래를 마쳤다. 기관이 10거래일 연속 약 21만주씩 시장에 쏟아내면서 주가를 끌어내렸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해 12월 초부터 내리막을 탔다. 지배주주인 우여우즈 대표이사가 보유주식 875만주를 주당 419원에 장내매도하자, 주가는 400원선에서 300원선으로 내려앉았다. 이후 시장에는 개인 투자자들의 패닉셀이 쏟아졌고, 이 물량을 외국인이 받아갔지만 주가를 방어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여기에 기관 매도가 더해지면서 주가는 300원선마저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대표이사가 변경된 크리스탈신소재 도 약세다. 크리스탈신소재는 11일 1.35% 내린 1095원에 거래를 마쳤다. 허위에룬 대표로 변경된 지난해 12월 21일 전후로 개인 투자자들의 물량이 쏟아졌다. 당시 주가는 900원선까지 밀리면서 1000원선이 붕괴되기도 했다.

대주주 매도는 현재 진행형이다. 지난해 11월부터 보유지분 매도를 본격화한 다이자룽 전 대표이사는 이달 초 400만주를 주당 960원에 시간외매도했다. 다이자룽 전 대표이사의 보유 주식수는 약 2600만주에서 1600만주로 줄어들었다.

중국 복건성 지역에서 화장품 제조, 판매 등을 영위하는 오가닉티코스메틱 은 11일 1.52% 내린 2590원에 장을 마쳤다. 최근 6거래일 연속 지속되는 외국인 '팔자'가 주가 약세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같은 기간 개인은 오가닉티코스메틱 주식을 순매수했지만,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주가는 2700원선에서 2500원선으로 내려앉았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